포스코의 ‘물류 혁신’…친환경 스마트 통합물류센터 구축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포스코의 ‘물류 혁신’…친환경 스마트 통합물류센터 구축

전남 광양에 5만㎡ 규모 통합물류센터 착공

 
 
 
포스코 관계자 등이 3일 전라남도 광양시 태인동에 위치한 광양 국가산업단지에서 열린 ‘포스코 친환경 풀필먼트센터’ 착공식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 포스코]

포스코 관계자 등이 3일 전라남도 광양시 태인동에 위치한 광양 국가산업단지에서 열린 ‘포스코 친환경 풀필먼트센터’ 착공식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 포스코]

포스코가 국내 제조업 최초로 신속하고 효율적인 자재 물류 프로세스 혁신을 위해 친환경 스마트 통합물류센터인 ‘포스코 친환경 풀필먼트센터’(이하 풀필먼트센터)를 구축한다고 10일 밝혔다. 풀필먼트는 일반적으로 주문, 보관, 포장, 배송, 회수 및 반품 처리 등 물류 관련 업무를 통합 관리하는 서비스를 의미한다. 아마존 등의 기업들이 소비자에게 신속 정확한 배송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채택하고 있는 물류 방식이다.  
 
포스코는 3일 전라남도 광양시 태인동에 위치한 광양 국가산업단지에서 풀필먼트센터 착공식을 개최했다. 착공식에 참석한 이주태 포스코 구매투자본부장은 “현재 과밀화되고 분산돼 있는 물류창고를 통합하고, 스마트 기술을 활용해 자재 주문, 재고 관리 및 신속 배송 등의 통합 서비스를 제공하는 물류 프로세스를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포스코가 착공한 풀필먼트센터는 광양 국가산업단지 명당 3지구 내에 건립된다. 광양제철소에서 4㎞ 정도 떨어져 있어 제철소 및 공급사 모두에 접근성이 우수하다. 부지 면적은 약 5만㎡로, 축구장 7개 크기에 달하는 규모다. 총 900억원이 투입되며, 2023년 12월 준공 예정이다.  
 
포스코는 풀필먼트센터 구축으로 광양제철소 내 공장별로 분산 운영되고 있는 300여개 자재 창고를 하나로 통합한다. 이를 통해 창고별로 개별 보관된 동일 자재들의 중복 보유로 재고 비용이 증가하는 비효율을 개선한다. 또 관리 미흡으로 인한 자재 열화를 방지해 자재 건전성을 확보한다. 창고 과밀화에 따른 공간 협소로 발생할 수 있는 작업자 안전 문제도 개선한다. 입·불출 관리를 통합해 분산 관리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윤리 리스크도 차단한다.  
 
포스코는 풀필먼트센터에 스마트 기술을 접목해 더욱 효율적인 재고 관리와 빠른 배송 등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경쟁력 있는 풀필먼트 서비스를 위해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등을 적극 활용한다. 주문·입고 절차를 디지털화해 AI가 스스로 자재 사용 패턴을 분석하고 필요한 자재를 자동 주문하는 시스템을 구축한다. 물류 로봇 등 최첨단 설비를 활용해 자재 저장·색출 작업도 자동화할 계획이다. 재고 상태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재고 저장 위치, 색출 및 배송 방법 등을 최적화하는 창고 관리 시스템도 도입한다.
 
포스코는 물류 전반에 대한 통합 서비스를 제공해 사용자의 편의성도 강화한다. 사용자가 스마트폰을 통해 재고 확인 등 자재 주문 전 과정을 해결하고, 주문과 동시에 풀필먼트센터로 정보를 전달해 자재가 필요한 현장에 즉시 배송한다는 것이다. 풀필먼트센터는 24시간 자재 기동 보급반을 운영해 야간 돌발 상황에 대응하고 자재 반납 처리도 전담한다.
 
이 외에도 포스코는 풀필먼트센터에 태양광 발전 시설을 설치해 센터 운영에 필요한 전력을 자급할 계획이다. 

이창훈 기자 hun88@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