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식품값 ‘껑충’…영국 물가 상승률 11.1%, 41년 만에 최고 [그래픽뉴스]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에너지·식품값 ‘껑충’…영국 물가 상승률 11.1%, 41년 만에 최고 [그래픽뉴스]

영국 통계청, 소비자물가 상승률 1981년 이후 최고
에너지 가스 가격 130%, 전기 66% 치솟아
식품·비주류 음료도 16.4% 올라, 1977년 이후 최고

 
 
 
에너지와 식품 가격이 크게 뛰면서 영국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41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영국 통계청(ONS)은 16일(현지시간)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11.1%로 1981년 10월 이후 가장 높았다고 밝혔다. 지난달(10.1%)보다 1%포인트가 올라갔고 로이터가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10.7%)보다도 높다.
 
에너지 가격과 식료품 물가상승률이 치솟으면서 전체 물가상승률을 끌어올렸다고 통계청은 분석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1년간 에너지 가격이 가스는 약 130%, 전기는 66% 치솟았다. 통계청은 “정부가 에너지 요금을 통제하지 않았다면 물가상승률이 13.8%까지 높아졌을 것”이라고 말했다.
 
식품과 비주류 음료 물가 상승률도 16.4%로 1977년 이후 가장 높다. 소득 수준별로 소득 최하위 계층의 물가 상승률은 11.9%로 최상위 계층의 10.5%보다 높다. 저소득층 지출에서 에너지와 식품이 차지하는 비중이 큰 것이 원인으로 꼽혔다. 다만 변동성이 큰 식품과 에너지를 제외하고 측정한 근원 물가 상승률은 6.5%로 전월과 같은 수준에 머물렀다.
 
앞서 영국의 중앙은행인 영란은행(BOE)은 지난 3일 33년 만에 처음으로 자이언트스텝(기준금리 0.75%포인트 인상)을 단행했다. 영란은행은 지난해 12월 0.25%포인트 금리 인상을 단행한 이후 8번 연속 기준금리를 올렸다.
 
제러미 헌트 재무부 장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후폭풍과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해 영국을 포함해 세계적으로 물가가 상승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헌트 장관은 “재정을 책임감 있게 운용해서 중앙은행이 물가 상승률을 목표 수준으로 낮추도록 돕는 것이 정부의 의무”라며 “세금과 지출과 관련해 어렵지만 필요한 결정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헌트 장관은 17일 예산안을 내놓고 지출삭감 계획 등을 발표한다. 한편 주요 7개국(G7) 중 영국 물가 상승률은 이탈리아(12.8%) 다음으로 높다.

김채영 기자 chaeyom@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