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으로 진출하는 VR - 이코노미스트

Home > IT > 게임

print

게임으로 진출하는 VR

게임으로 진출하는 VR

▎지난 6월 11일 기자회견에서 새로운 가상현실 헤드세트를 소개하는 오큘러스VR의 브렌던 아이리브 CEO.

▎지난 6월 11일 기자회견에서 새로운 가상현실 헤드세트를 소개하는 오큘러스VR의 브렌던 아이리브 CEO.

 VIRTUAL REALITY TO MORE GAMES


Oculus’s partnership with Microsoft shook up the gaming world, but will the games be better?Oculus VR, the company behind the Rift virtual-reality headset, shook up the gaming world this week by announcing a partnership with Microsoft Corp. This means that every Oculus Rift will be shipped with a wireless Xbox One controller, but the entanglement of Microsoft gaming and virtual reality may run a bit further than a few launch games.

Right now, we know of three large games that the Oculus Rift will support. They are “Chronos,” a third-person role-playing game, “Eve Valkyrie,” a starfighter/first-person shooter, and the just-announced Rift exclusive “Edge of Nowhere.” But Microsoft’s plans reach beyond a small subset of games: When the Oculus Rift ships early in 2016, Windows 10 will offer native support for the VR headset.

Which opens a whole host of games to potential VR support. However, it’s difficult to say whether Oculus will be a good thing for traditional games.

The last time Microsoft gave the world a peripheral promising a revolutionary gaming experience, we got the Kinect 2.0. That didn’t go so well, and Microsoft eventually decided to sell the Xbox One without the Kinect bundled, despite numerous claims it would never do so. But that’s likely because the Kinect, beyond its novel concept, didn’t really bring much fun to gaming. Games that didn’t solely use the Kinect for inputs frequently made no case for the peripheral’s presence, and often hindered the experience, but that didn’t stop developers from shoehorning Kinect support into games. With the direct support of Microsoft, it’s likely a number of so-called normal Xbox/Windows games will gain some semblance of Oculus support.

Some games have Oculus support already, and a portion of them work decently well: “Grand Theft Auto V” in first-person mode can be just about the most immersive gaming experience you could have. Even alpha VR builds can be impressive, although video recorded from an Oculus doesn’t really translate the experience well. But VR is not necessarily appropriate for all games or gamers.

There are genres wherein VR would make gaming more difficult. In theory, jumping into a fighting game would be amazing, but adding Oculus support to a sideways fighting game such as “Mortal Kombat X” wouldn’t give you a better look at what’s going on. If anything, the constant movement would probably make you a bit nauseous. The same goes for isometric shooters such as “Hatred,” or turnbased games such as “XCOM” - there’s nothing really to be gained by adding VR compatibility.

So I hope that developers recognize which games will actually be enhanced by the Oculus, so we don’t have a slew of titles with budgets wasted on integrating Oculus support when they could have been spent on bettering the core games. The prospect of great VR games is immensely exciting, and, despite my less-than-stellar experiences with the technology so far, I’d like to see it grow into a meaningful advancement for the industry.
 게임으로 진출하는 VR


오큘러스와 MS의 제휴로 게임산업에 큰 파급효과 예상되지만 더 나은 체험 제공할지는 미지수가상현실 헤드세트 ‘리프트’를 개발한 오큘러스VR이 최근 마이크로소프트(MS)와의 제휴를 발표하면서 게임세계가 요동친다. 가상현실 게임기기 오큘러스 리프트가 콘솔게임기 무선 X박스 원 컨트롤러와 연동될 수 있다는 뜻이기 때문이다. MS의 게임과 가상현실 혼합은 새로 선보이는 몇몇 게임을 넘어서는 파급효과를 부를 듯하다.

오큘러스 리프트가 지원할 수 있는 대형 게임은 현재 3가지다 [판타지 롤플레잉 게임 ‘크로노스(Chronos)’, 파일럿 슈팅 게임 ‘이브 발키리(Eve Valkyrie)’, 1인칭 어드벤체 게임 ‘엣지 오브 노웨어(Edge of Nowhere)’]. 그러나 MS의 계획은 훨씬 원대하다. 2016년 1분기에 오큘러스 리프트가 출시되면 MS 운영체제 윈도우 10이 그 기기를 지원할 것이다. 그렇게 되면 게임 대부분이 VR의 지원을 받을 수 있다. 그러나 오큘러스 리프트가 기존의 전통적인 게임에도 적합할지는 판단하기 어렵다.

MS는 몇 년 전 혁명적인 게임 체험을 약속하며 주변장치 키넥트(Kinect) 2.0을 선보였다. 키넥트는 동작인식 카메라로 별도의 컨트롤러 없이 몸의 동작으로 게임을 즐길 수 있는 장치다. 그러나 생각만큼 게임 체험에 큰 효과가 없었다. 결국 MS는 키넥트를 번들에 포함시키지 않고 X박스 원을 판매하기로 결정했다. 게임에 별다른 재미를 주지 못할 뿐 아니라 키넥트 전용이 아닌 게임에선 오히려 체험에 방해됐기 때문이다. 그런데도 게임 개발자들은 키넥트 지원을 포기하지 않았다. 이제 MS가 직접 나서면서 여러 X박스/윈도우 게임이 오큘러스의 지원을 받게 될 전망이다.

일부 게임은 이미 오큘러스 지원을 받는다. 예를 들어 ‘그랜드 테프트 오토(Grand Theft Auto) V’ 1인칭 모드는 최고의 게임 몰입 체험을 제공한다고 알려졌다. 그러나 VR이 모든 게임이나 게임 사용자에게 반드시 적합한 건 아니다. 기존 시스템보다 훨씬 거추장스러울 수 있기 때문이다.

어떤 장르는 VR이 게임을 더 어렵게 만든다. 이론적으론 1인칭 전투 게임에 직접 뛰어드는 것이 굉장한 체험이지만 ‘모탈 콤뱃(Mortal Kombat) X’ 같은 3인칭 전투 게임에 오큘러스 지원을 추가한다고 더 나은 체험이 보장되진 않는다. 오히려 끊임없는 이동이 메스꺼움을 유발할지 모른다. ‘헤이트리드(Hatred)’나 ‘XCOM’ 같은 게임도 VR 호환 지원을 추가해서 별로 나아질 게 없다. 결국 오큘러스로 실제 효과가 높아지는 게임이 무엇인지 개발업자들이 확인하는 일이 필요하다.

아무튼 멋진 VR 게임을 체험할 수 있다는 전망은 게이머들을 흥분시킨다. 지금까지는 VR 기술이 게임에 큰 도움이 되진 않았지만 앞으로는 게임산업의 의미 있는 발전으로 이어질지 모른다.

- 번역 이원기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