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자던 카드포인트, 현금화하니 2000억… 어떻게 돌려받을까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카드

print

잠자던 카드포인트, 현금화하니 2000억… 어떻게 돌려받을까

5개월간 카드포인트 현금화 '2000억원' 돌파
17일부터 '어카운트인포' 앱 아닌 홈피에서도 신청 가능

지난 1월5일부터 5월 말까지 약 2034억원(1799만건)의 카드포인트가 현금화된 것으로 나타났다.[중앙포토]

지난 1월5일부터 5월 말까지 약 2034억원(1799만건)의 카드포인트가 현금화된 것으로 나타났다.[중앙포토]

지난 1월부터 진행된 카드포인트 현금화 서비스의 이용금액이 약 2000억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앞으로 금융당국은 보다 쉽게 카드포인트를 현금화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5개월간 2034억원, 현금으로 돌려받았다

 
17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금융결제원의 어카운트인포와 여신금융협회의 포인트 통합조회·계좌이체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지난 1월5일부터 5월 말까지 약 2034억원(1799만건)의 카드포인트가 현금화됐다.
 
또 지난달 말까지 어카운트인포 앱을 통해 장기미사용·휴면계좌로부터 182억1000만원(약 120만건)의 예금도 현금화됐다. 이는 일평균 1억3000만원으로, 통상 일평균 1억1000만원의 약 1.2배 수준이다. 이는 어카운트인포 앱만을 이용한 장기미사용·휴면계좌 환급 실적으로, 실제 환급액은 이보다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카드사별 카드포인트 현금화 실적.(2021년 5월 말 기준)[자료 금융감독원]

카드사별 카드포인트 현금화 실적.(2021년 5월 말 기준)[자료 금융감독원]

 
카드포인트란 신용·체크카드 이용금액 등에 따라 신용카드 회원에게 적립하는 경제상의 이익으로, 그동안 주로 물품의 구매나 용역의 이용 등에 활용되는 것 외 이용할 방법이 마땅치 않았다.  
 
특히 그간 신용카드 포인트는 5년이 경과하면 소멸돼 카드사의 수익으로 반영되는 구조였다. 하지만 지난 1월5일부터 카드포인트 현금화 서비스가 시작됐고, 소비자들은 카드포인트를 간편하게 현금으로 이체·출금해 원하는 곳에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게 됐다.
 

더 편리해진 포인트 '현금화'

 
이와 함께 금융위는 이날 새벽 1시부터 어카운트인포 홈페이지에서도 카드포인트 현금화 서비스 이용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컴퓨터에만 인증서가 설치됐거나 모바일 앱을 내려받아 이용하는 것이 익숙치 않은 이들도 보다 편리하게 카드포인트 현금화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모바일 현대카드 앱에서도 H-코인을 통한 현금화를 가능토록 했다. 현대카드 M포인트의 경우, 다른 대표 포인트와 달리 1대1로 현금화 되는 구조가 아니어, H-코인으로 전환한 후 현금화가 가능하도록 자율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하지만 포인트 현금화가 인터넷 사이트에서만 가능하고, 절차도 복잡해 지속적으로 불편함이 제기됐다.
 
이에 모바일 현대카드 앱에서도 H-코인을 통한 현금화를 가능하도록 하고, H-코인 전환 즉시 카드포인트 현금화 서비스 링크를 클릭 가능하도록 인터페이스를 개선했다.
 
금융위는 "아직도 많은 소비자들의 포인트의 현금화가 가능하다는 점에서 본인의 포인트 적립 스케쥴에 맞춰 서비스를 이용하면 자투리 금액 활용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누구나 카드포인트 현금화 서비스를 편리하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정훈 기자 kim.jungho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