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사 최근 6년간 760억원 금융사고 …신한금투 가장 많아[2021 국감]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증권사 최근 6년간 760억원 금융사고 …신한금투 가장 많아[2021 국감]

한국투자, NH투자, 삼성, 유진투자證 등 사고발생

 
 
 
최근 6년간 증권사에서 총 760억원 규모의 금융사고가 일어난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올해에는 신한금융투자에서 100억원이 넘는 금융사고가 발생했다. [사진 신한금융투자]

최근 6년간 증권사에서 총 760억원 규모의 금융사고가 일어난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올해에는 신한금융투자에서 100억원이 넘는 금융사고가 발생했다. [사진 신한금융투자]

최근 6년간 증권사에서 총 760억원 규모의 금융사고가 일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올해에는 신한금융투자에서 100억원이 넘는 금융사고가 발생했다. 
 
6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6년간 증권사별 금융사고 현황’에 따르면, 증권사에서 지난 2016년부터 지난 7월까지 56건, 총 760억원의 금융사고가 발생했다. 금융사고는 금융기관의 소속 임직원이나 그 외의 자가 위법·부당행위를 해 해당 금융기관, 금융거래자에게 손실을 초래하거나 금융 질서를 문란하게 한 경우를 뜻한다.
 
연도별로는 ▶2016년에 168억9000만원(17건) ▶2017년 62억4000만원(9건) ▶2018년 255억7000만원(16건) ▶2019년 45억1000만원(6건) ▶2020년 3억3000만원(6건) ▶2021년 7월까지 225억원(2건)의 금융사고가 발생했다.
 
2016년에는 한국투자증권이 ‘사적금전대차’로 47억9000만원의 사고금액을 냈다. 2017년에는 NH투자증권이 ‘유용(회사 자금을 다른 데 돌려씀)’으로 30억원, 2018년 삼성증권이 ‘업무상배임(임직원이 업무상 임무에 위배하는 행위로 재산상 이익을 취득)’으로 92억7000만원, 2019년 유진투자증권이 ‘횡령’으로 13억2000만원, 지난해 미래에셋증권이 ‘유용’으로 2억7000만원의 사고금액이 발생했다. 
 
특히 올해 2월에는 신한금융투자에서 해외비상장주식신탁과 관련해 175억원의 대형 금융사고가 발생했다. 증권사에서 사고금액 100억원이 넘는 금융사고가 발생한 것은 2016년 이후 처음이다. 신한금융투자에 따르면 자체 감사 후 관련자를 징계 조치하고 사고금액을 전액 반환했다고 금융감독원에 보고했다.
 
지난 2019년 5월 신한금융투자는 특정금전신탁 자금으로 공유오피스 기업 위워크 비상장 주식을 보유하고 있다고 주장한 특수목적법인(SPC)을 인수했는데, 이 특수목적법인이 위워크 주식을 갖고 있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신한금융투자는 지난해 출범한 상품신탁감리부를 확대해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자본시장 법규상 증권사는 거액의 금융사고 등 금융투자업자의 경영상황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사건이 발생한 경우 금융위원회에 동 내용을 보고하고, 인터넷 홈페이지 등에 이를 공시해야 한다.
 
김병욱 의원은 “증권사에서 매년 크고 작게 발생하는 금융사고는 자본시장의 신뢰를 떨어뜨리고 있다”며 “증권사들은 금융사고를 초래한 회사 자체의 내부통제를 강화하고, 임직원 교육 및 징계를 강화하는 등 도덕적 해이 방지를 위한 자정 노력에 힘써야 한다”고 말했다. 

강필수 기자 kang.pilsoo@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