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쌀 생산량 6년만에 증가세…농식품부 전량 매입 결정 [체크리포트] - 이코노미스트

Home > 정책 > Check Report

print

올해 쌀 생산량 6년만에 증가세…농식품부 전량 매입 결정 [체크리포트]

올해 쌀 생산량이 지난해와 비교해 1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쌀 생산량이 늘어난 것은 2015년 이후 6년 만이다.  
 
통계청과 농림축산식품부(농식품부)가 지난 15일 발표한 ‘2021년 쌀 생산량 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쌀 생산량은 388만2000t으로 지난해(350만7000t)와 비교해 10.7% 증가했다.
 
국내 쌀 생산량은 2015년 432만7000t을 기록한 뒤 지난해까지 매년 감소했다. 올해(388만2000t)는 6년 만에 쌀 생산량이 증가세로 돌아섰다. 연도별로 쌀 생산량을 살펴보면, 2016년 419만7000t, 2017년 397만2000t, 2018년 386만8000t, 2019년 374만4000t 순이다.
 
쌀 재배 면적이 늘어난 점이 쌀 생산량 증가 배경의 하나로 꼽힌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쌀 재배 면적은 지난해 72만6432ha(1ha=1만㎡)에서 73만2477ha로 0.8% 늘어났다. 쌀 재배 면적은 쌀 가격이 상승하면서 함께 증가했다.  
 
올해 양호했던 기상 여건도 쌀 생산량 증가에 긍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이에 따라 쌀값도 하락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 통계청은 “벼 낟알이 형성되는 시기인 7~8월에 일조 시간이 늘고 강수량은 줄었으며, 낟알이 여무는 시기인 9~10월의 기상 여건도 양호했다”고 전했다.  
 
한편 농식품부는 농가가 희망하는 벼 물량을 전량 매입한다는 방침이다. 태풍·병충해 등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하고, 시중 쌀 유통 질서 교란을 방지하기 위해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향후 쌀값 추이 등 시장 상황을 예의 주시하면서 시장 격리가 필요하다고 판단하는 경우 즉시 조치해 쌀 시장을 안정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정지원 기자 jung.jeewon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