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혼조…산타 랠리 기대감에 S&P500 사상 최고치 - 이코노미스트

Home > 국제경제 > 국제 경제

print

뉴욕증시 혼조…산타 랠리 기대감에 S&P500 사상 최고치

S&P500, 전날보다 6.71포인트(0.14) 오른 4793.06 마감
나스닥지수는 15.51포인트(0.10%)내린 1만5766.22

 
 
CNBC에 따르면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S&P500 지수는 전날보다 6.71포인트(0.14%) 오른 4793.06로 거래를 마쳤다. [AP]

CNBC에 따르면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S&P500 지수는 전날보다 6.71포인트(0.14%) 오른 4793.06로 거래를 마쳤다. [AP]

2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가 혼조를 보이며 장을 마감한 가운데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사상 최고 수준으로 치솟았다.
 
CNBC에 따르면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S&P500 지수는 전날보다 6.71포인트(0.14%) 오른 4793.06로 거래를 마쳤다.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90.42포인트(0.25%) 오른 3만6488.63로 장을 마감했다. 반면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15.51포인트(0.10%) 내린 1만5766.22로 집계됐다.
 
주식시장에서 연말이나 연초에는 주가가 상승하는 일이 많다. 투자자들은 이런 흐름을 산타클로스의 선물로 해석하고 '산타 랠리'로 부른다. 산타 랠리가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 나오면 주식시장에 돈이 몰리고 이 때문에 증시가 활성화되기도 한다. 이날 뉴욕증시의 상승세도 이런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S&P500 상승에는 '삼성'의 이름값이 영향을 끼쳤다. 삼성그룹이 바이오기업 바이오젠 인수를 위해 협의 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바이오젠의 주가는 전날보다 약 9.5% 뛰어올랐다. 월그린, 나이키, 홈디포는 각각 1% 이상 상승하며 다우 지수를 상승을 이끌었다.
 
다만 이런 상황에서도 투자자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 변이 오미크론 감염 상황에 대해서도 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대표적인 여행 관련주들이 하락세를 면치 못했기 때문이다. 항공사인 아메리칸항공은 2.6%, 유나이티드항공은 1.9% 떨어졌고 보잉의 주가도 1.2% 하락했다. 존스홉킨스대 집계에 따르면 28일 기준 최근 일주일간 일일 평균 신규 확진자 수는 26만5000명으로 집계되며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CNBC는 "이날 다우존스, S&P500 지수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가운데 뉴욕증시에서는 한국 삼성그룹의 바이오젠 인수설과 관련주의 급등, 미국 10년물 국채금리가 미국증시 마감 4분 후 기준 1.553%로 전일의 1.481% 대비 급등한 가운데 나스닥 지수가 하락한 것, 또 중국 기술주들이 부진한 흐름을 보인 점 등의 이슈가 부각됐다"고 전했다.  
 

이병희 기자 yi.byeonghe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