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서학개미 증가에 지난해 평균 외환거래량 역대 최대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수출입·서학개미 증가에 지난해 평균 외환거래량 역대 최대

583억 달러로 전년 대비 10.3% 증가

 
 
 
지난해 수출입 규모가 커지고 국내 거주자의 해외 증권투자도 늘면서 파생상품을 포함한 외환거래액이 사상 최대 규모로 불었다.
 
26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1년 중 외국환은행의 외환거래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외국환은행의 하루 평균 외환거래(현물환·외환파생상품 거래) 규모는 583억1000만 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2020년(528억4000만 달러)보다 10.3%(54억7000만 달러) 증가한 것으로, 2008년 통계 개편 이후 연중 일평균 기준으로는 최대 기록이다.
 
한은 관계자는 “지난해 수출입 규모가 커지고, 거주자의 해외 증권투자나 외국인의 국내 증권투자가 크게 늘어 현물환, 외환파생상품 거래가 모두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상품별로는 국내 투자자의 해외주식 투자 증가로 하루 평균 현물환 거래(227억1000만 달러)가 11.8%(24억 달러) 늘었다. 외환파생상품 거래도 355억9000만 달러로 9.4%(30억7천만달러) 증가했다.
 
외국환은행 가운데 국내은행의 외환거래액(259억7000만 달러)이 4.9%(12억 달러), 외국은행 지점의 외환거래액(323억3000만 달러)도 15.2%(42억6000만 달러) 늘었다. 외환파생상품 거래규모도 355억9000만 달러로 전년 대비 9.4%(30억7000만 달러) 증가
 
은행별로는 국내은행의 거래규모가 259억7000만 달러로 전년보다 4.9%(12억 달러) 늘었으며, 외국환은행지점의 거래규모는 323억3000만 달러로 전년 대비 15.2%(42억6000만 달러) 증가했다.

강필수 기자 kang.pilsoo@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