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도 부동산은 서울’ 지난해 외지인 서울주택 매입 비중 최고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그래도 부동산은 서울’ 지난해 외지인 서울주택 매입 비중 최고

강서구 매수인 3명 중 1명 외지인
"서울 부동산은 우상향" 학습효과 작용

 
 
서울의 아파트 단지 전경. [연합뉴스]

서울의 아파트 단지 전경. [연합뉴스]

 
지난해 서울 내 위치한 주택을 사들인 외지인 비율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대출규제, 금리인상 등 각종 악재에도 서울 부동산이 ‘안전자산’이라는 인식이 최근 외지인 매수 현상에 크게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9일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 주택 매매에서 서울에 거주하지 않는 외지인 매입 비중이 27.1%로 나타났다. 이는 한국부동산원이 해당 수치를 집계하기 시작한 2006년이래로 가장 높은 수치다. 건수로 보면 전체 12만6834건 중 3만4373건을 외지인이 사들였다.  
 
외지인의 서울 주택 매입 비중은 현 정부 들어 꾸준히 상승세를 이어갔다. 2016년 17.0%였던 외지인 매입 비중은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2017년 19.3%로 상승했으며 이듬해 21.3%로 20%를 돌파했다. 그 후에도 2019년 24.0%, 2020년 25.7% 2021년 27.1%를 기록하며 5년간 오른 셈이다.  
 
서울시에서 외지인 매입 비중이 가장 높은 자치구는 강서구였다. 전체 9583건 중 3214건이 외지인 매입으로 33.5%에 달했다. 32.8%를 기록한 도봉구가 그 뒤를 이었으며 양천구(32.4%), 구로구(32.1%), 용산구(31.8%), 관악구(31.0%)도 외지인 매입 비중이 30%를 넘겼다.  
 
전문가들은 최근 몇 년간 수도권 집값 상승에 따라 서울 부동산은 지속적으로 우상향한다는 학습효과가 생겼기면서 이 같은 현상이 나타난 것으로 보고 있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똘똘한 한 채를 사겠다는 인식이 자리를 잡으면서 지방에서는 서울로, 서울에서는 강남으로 수요가 집중되고 있다”면석 “최근 집값이 꺾이는 분위기지만, 외지인들의 서울 주택 매입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민보름 기자 min.boreum@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