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서울 아파트 분양은 ‘로또’, 시세와 분양가 차이 역대 최대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지난해 서울 아파트 분양은 ‘로또’, 시세와 분양가 차이 역대 최대

3.3㎡당 분양가, 시세보다 1502만원 낮아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로 격차 가파르게 커져

 
 
지난해 분양한 서초구 반포동 래미안 원베일리 아파트 공사 현장 [연합뉴스]

지난해 분양한 서초구 반포동 래미안 원베일리 아파트 공사 현장 [연합뉴스]

 
정부의 분양가 규제가 지속됨에 따라 지난해 서울 아파트 시세와 분양가 간 차이가 역대 최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부동산R114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 평균 아파트 시세는 3.3㎡ 당 4300만원이었으나 같은 지역 3.3㎡ 당 평균 분양가는 2798만원으로 1502만원 더 저렴했다.  
 
국민평형으로 불리는 전용면적 85㎡ 기준으로 시세 대비 분양가가 평균 5억원까지 낮아 일명 ‘로또청약’이 빈번했다는 의미다. 이에 따라 지난해 서울 평균 청약경쟁률도 역시 역대 최고인 164대1을 기록했다.  
 
이 같은 격차는 ‘민간택지에 대한 분양가상한제’가 시행된 2019년 이후 본격적으로 커졌다. 아파트 시세와 평균 분양가 차이는 2016년 3.3㎡ 당 124만원이었다가 2017년 117만원, 2018년 40만원으로 떨어졌다. 그러다 2019년 543만원을 기록한 뒤 2020년 1094만원, 2021년 1502만원으로 급등했다.  
 
전국 평균 아파트 시세와 분양가 격차 역시 3.3㎡ 당 2233만원으로 높은 수준이었다. ▶세종(-892만원) ▶경기(-643만원) ▶부산(-182만원) ▶대전(-158만원) ▶인천(-86만원) 등 일부지역에선 3.3㎡ 당 분양가가 시세보다 낮았다.  
 
윤지해 부동산R114 수석연구원은 “분양가의 매력이 커질수록 청약 당첨만 되면 수억원의 차익이 발생하는 만큼 그동안 청약 경쟁률은 고공행진을 거듭했다”면서 “작년 말부터 일부 지역에서는 청약이 미달되거나 경쟁률이 낮아지는 양극화 양상이 나타나고 있지만 청약 당첨 시 저렴한 분양가 외에도 신축 단지의 장점이 크기 때문에 무주택 실수요자의 청약 경쟁은 올해도 치열하게 전개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민보름 기자 min.boreum@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