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그룹, 친환경 건설자재 생산 벤처기업 지원한다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포스코그룹, 친환경 건설자재 생산 벤처기업 지원한다

포항 벤처기업 대륙신소재와 MOU 체결
수재슬래그 활용 저탄소 친환경 시멘트 건설현장 적용

  
 
포스코와 포스코건설, 대륙신소재가 25일 포스코센터에서 ‘수재슬래그를 활용한 탄소저감 친환경 시멘트 확산 협력 MOU’를 체결했다.[사진 포스코 그룹]

포스코와 포스코건설, 대륙신소재가 25일 포스코센터에서 ‘수재슬래그를 활용한 탄소저감 친환경 시멘트 확산 협력 MOU’를 체결했다.[사진 포스코 그룹]

포스코그룹이 신생 벤처기업의 친환경 건설시장 개척을 지원한다. 포스코‧포스코건설‧대륙신소재는 25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수재슬래그 활용 저탄소 친환경 시멘트 생태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포스코는 원료가 되는 수재슬래그를 안정적으로 공급하고 포스코건설은 개발된 제품을 실제 건설현장에 적용해 품질 검증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벤처기업 대륙신소재가 개발한 보도블럭 등 건자재에 사용되는 친환경시멘트는 더 많은 건설현장에 적용될 전망이다.  
 
대륙신소재는 울산과학기술원 (UNIST)으로 부터 무석회석 시멘트 제조 기술을 이전받아 자원순환형 친환경 건설재료 및 건축자재를 제조하고 있다.  
 
선인명대륙신소재 대표이사는 "포스코의 관심과 지원을 받게 돼 감사드린다"며 "본 협약을 계기로 수재슬래그 기반 저탄소 친환경시멘트 제품개발을 확대해 친환경 소재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김대업 포스코 열연선재마케팅실장은 "포스코의 철강부산물이 친환경 시멘트 원료로 탄소 저감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며 "국가적 과제인 탄소 저감에 기여하고 친환경 제품을 생산하는 기업의 시장개발을 도와 기업시민 포스코의 역할에 충실하겠다"고 밝혔다.
 
남성현 포스코건설 R&D센터장은 "포스코건설은 현장에 필요한 다양한 제품에 대해 탄소저감 기술을 적용하고 우수 중소기업들과 기술개발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포스코는 지난해 대륙신소재가수재슬래그를 활용해 개발한 친환경 아스콘을 포항제철소내 도로공사에 적용한 바 있다. 이번 협력을 통해 신생벤처인 대륙신소재가 진입장벽이 높은 건설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이병희 기자 yi.byeonghe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