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속가능 미래’ 지주회사 포스코홀딩스 출범식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지속가능 미래’ 지주회사 포스코홀딩스 출범식

창립 54년 만에 체제 전환…최정우 “제2의 창업 시작”

 
 
최정우 포스코 회장. [사진 포스코]

최정우 포스코 회장. [사진 포스코]

 
포스코그룹의 지주회사인 포스코홀딩스가 2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출범식을 가졌다. 포스코그룹 측은 “창립 54년 만에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하고, 100년 기업으로 지속 성장하는 미래를 향한 첫 걸음을 내딛었다”고 설명했다.  
 
이날 출범식에는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을 비롯해 임직원 80여 명이 참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등을 감안해 일부 인원만 참석하고, 사내에는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최정우 회장은 이날 출범식에서 “오늘은 포스코 역사에서 제2의 창업이 시작되는 날”이라며 “포스코홀딩스의 출범은 지난 반세기 동안 우리가 이뤄낸 성공의 신화를 넘어 100년 기업으로 지속 성장하는 포스코그룹으로 다시 태어나는 첫 출발”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주회사는 그룹 전체적인 시각에서 시대의 요구에 맞는 유연성을 추구하고, 사업회사는 분야별 경쟁 우위를 유지하는 전문성을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주회사를 중심으로 사업회사들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미래 성장 사업을 발굴해 친환경 미래 소재 대표 기업으로 발돋움하자는 것.  
 
아울러 최 회장은 “포스코홀딩스는 리얼 밸류(Real Value) 경영을 통해 포스코그룹의 가치를 획기적으로 제고해 나가야 한다”며 “리얼 밸류는 기업 활동으로 창출되는 모든 가치의 총합이고, 사회 공동체의 일원으로 사회 구성원들에게 제공하는 경제‧환경‧사회적 가치를 포괄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포스코홀딩스는 미래 성장 동력을 발굴‧육성하는 포트폴리오 개발자, 그룹의 성장 정체성에 맞게 사업 구조를 혁신하고 단위 사업간 융‧복합 기회를 찾는 시너지 설계자, 기업시민 경영 이념을 체화해 그룹 차원에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선도하고 조율하는 ESG 리더 역할을 다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포스코홀딩스는 경영 전략, 포트폴리오 관리 등 그룹 경영을 담당하던 200여 명의 인력을 중심으로 ▶경영전략팀 ▶친환경인프라팀 ▶ESG팀 ▶친환경미래소재팀 ▶미래기술연구원 등의 조직으로 구성된다.
 
특히 미래기술연구원은 신사업 연구개발 및 핵심 기술 확보에 집중할 계획이다. 국내외 우수한 연구 인력을 집중적으로 영입해 인공지능·이차전지·수소 등 미래 신기술 분야를 이끈다는 포부다. 

이창훈 기자 lee.changh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