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규제 완화에 서울 아파트 매수심리 2주 연속 상승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윤석열 규제 완화에 서울 아파트 매수심리 2주 연속 상승

매매수급지수 86.8→87→87.5
정비사업·세제개편으로 활성화

 
 
2022년 2월 27일 서울 남산에서 내려본 아파트 단지 전경. [연합뉴스]

2022년 2월 27일 서울 남산에서 내려본 아파트 단지 전경. [연합뉴스]

 
대통령 선거 후 부동산 규제 완화 기대감으로 서울 아파트 매수심리가 2주 연속으로 상승했다.
 
18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3월 둘째 주 14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 수급지수(매수심리)는 87.5를 기록했다. 지난달 28일 86.8에서 이달 7일 87로 오른 뒤 이번주에도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매매 수급지수는 한국부동산원이 중개업소 설문을 통해 수요와 공급 비중을 지수로 나타낸 것이다. 0부터 200 사이로 정하는데 100을 기준선으로 100보다 크면 매수세가 강하고 100보다 작으면 매도세가 강한 것을 의미한다.
 
서울 수급지수는 지난해 11월 15일 99.6을 기록하며 기준선(100) 아래로 떨어진 뒤 18주 연속으로 수요보다 공급 비중이 더 큰 상황이다. 대선 전후로 정비사업 활성화 공약과 부동산 세제 개편 가능성이 부각되면서 매수심리가 소폭 살아나는 모습이다.
 
서울 5대 권역도 매매수급지수가 전주보다 올라갔다. 강남·서초·송파·강동구를 포함한 동남권 수급지수는 지난주 85.7에서 이번 주 86.5로 상승했다. 양천·영등포·구로구 등 서남권은 지난주 89.7에서 이번주 90.1로 상승했다. 종로·용산구 등 도심권(85.9), 은평·서대문·마포구 등 서북권(86.8), 성동·광진·노원·도봉·강북구 등 동북권(86.5)도 전주보다 상승했다.
 
수도권 매매수급지수도 90.1로 전주 대비 0.1포인트 상승했다. 경기는 91.1에서 91.2로 올라갔다. 인천은 92.9에서 91.8로 하락했다. 전국 매매수급지수도 92.7에서 0.1포인트 오른 92.8을 기록했다. 5개 광역시도 0.1포인트 오른 90.8로 조사됐다.

박지윤 기자 park.jiyo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