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10곳 중 8곳 "원자재 수급 어렵다"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중소기업 10곳 중 8곳 "원자재 수급 어렵다"

"대응계획 없다" 밝힌 기업 70%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후보자 시절인 지난 1월 인천 남동구의 중소기업 경영 및 근로환경 개선 현장을 방문해 설명을 듣고 있는 모습.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후보자 시절인 지난 1월 인천 남동구의 중소기업 경영 및 근로환경 개선 현장을 방문해 설명을 듣고 있는 모습. [국회사진기자단]

중소기업 10곳 중 8곳은 공급망 변화에 따른 부정적 영향을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중진공)은 중소벤처기업의 글로벌 공급망 변화 대응 동향조사 결과를 담은 이슈포커스를 발간했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1월 18일부터 25일까지 중소기업 1000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이번 조사에서 응답 기업의 79.6%는 공급망 변화로 인해 부정적인 영향을 받고 있다고 답했다.  
 
가장 큰 영향을 받는 생산 활동 단계는 원자재 수급(53.3%)으로 조사됐다. 부품 등 중간재 조달(27.0%), 최종 납품(10.9%), 생산(8.8%)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원자재 조달처는 국내 조달·자체생산(50.6%), 중국(24.7%), 미국(6.0%), 일본(4.4%), 유럽(3.5%) 순으로 집계됐다. 업종별로는 전기·전자 업종은 중국 이외에 미국(11.1%)과 일본(11.1%)의 수입 비율이, 기계 업종은 유럽 수입 비율(16.9%)이 전체 평균보다 높았다.
 
기업들은 글로벌 공급망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필요한 정책자금(47.9%) 지원이 가장 시급하다고 전했다. 대체처 발굴(15.3%), 원자재 비축(12.7%), 신속 통관과 물류지원(11.6%), 기술개발 지원(5.7%)이 필요하다는 곳도 뒤를 이었다.  
 
중진공은 공급망 안정화를 위한 정책 지원 방안으로는 ▶정책자금(원부자재 구입, 재고 확보) ▶공급망 다변화(수입 의존도 높은 품목 대상 국가별 대체 조달처 DB 구축 등) ▶공급망 대응 역량 강화(자립화 핵심기술 분야 인력 지원, 디지털화 지원 등) ▶공급망 대응 기반 구축(국내 생산기반 마련, 지역·업종 맞춤형 공급망 진출 지원) 등을 제시했다.
 
공급망 변화 대응을 위해 “준비가 됐거나 준비 중”이라고 응답한 기업은 18%에 불과했다. 69.0%는 공급망 대응 관련 준비 계획이 없다고 응답했다.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은 “최근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 등으로 글로벌 공급망 불확실성이 이어지면서 국내 중소기업이 대금결제 지연, 원자재 가격 상승, 물류비 부담 등 다양한 방면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기업 현장 애로사항을 상시 모니터링하고 중소기업 공급망 안정화를 위한 지원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이병희 기자 yi.byeonghe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