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愛 아파트’ 정치인들 지역구엔 전세살이 서울선 자가 - 이코노미스트

Home > 정책 > 정책이슈

print

‘‘강남愛 아파트’ 정치인들 지역구엔 전세살이 서울선 자가

[부자 공직자] 2022년 재산 변동사항
부동산 정책 관련 공직자들 대부분 강남 아파트
논현·압구정·우면·잠원 등 알짜배기 지역에 입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연합뉴스]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연합뉴스]

 
우리나라 부동산 정책을 지휘하는 정부 핵심 요직의 공직자들은 서울에서도 부촌의 부동산을 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정치인들은 자신의 지역구인 지방에선 전세로 살면서 서울 강남의 집은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의 주택은 대부분 행정구역상 서울의 강남·서초·송파·용산과 경기도 분당 등에 있다. 그 중에서도 집값 통계의 지표로 꼽히는 논현·반포·압구정·오금·이촌·잠실·잠원 등지에 위치한다.  
 
윤성원 국토교통부부 1차관. [사진 국토교통부]

윤성원 국토교통부부 1차관. [사진 국토교통부]

 

국토부 장·차관도, LH·HUG 사장도 ‘강남 아파트’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31일 발표한 공직자 재산공개 자료에 따르면 국가의 부동산 정책을 총괄하는 국토교통부(국토부) 공직자들이 보유하고 있는 부동산만 살펴보면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은 서울 서초구 반포동에 본인 명의로 등록한 121.79㎡ 아파트(공시가 추정 약 7억7200만원)를 갖고 있다.  
 
윤성원 국토부 1차관은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된 서울 강남구 논현동 아파트(약 8억4600만원)를 신고했다. 아파트 값은 지난해보다 약 1억9300만원 올랐다. 윤 차관은 이와 함께 본인 명의로 된 세종시 소담동 아파트 전세권(2억원)을 신고했다.  
 
황성규 국토교통부 제2차관. [연합뉴스]

황성규 국토교통부 제2차관. [연합뉴스]

 
황성규 국토부 2차관은 배우자 명의의 서울 서초구 방배동 아파트(약 15억5100만원), 서울 강남구 대치동 아파트 전세권(약 11억원), 서울 종로구 서린동 상가 전세권(약 5000만원) 등을 신고했다. 방배동 아파트 값은 작년보다 2억900만원 정도 올랐다.  
 
김수상 국토부 주택토지실장은 배우자 명의로 된 서울 서초구 잠원동 아파트(약 14억4200만원), 세종시 어진동 오피스텔 전세권(약 7350만원) 등을 갖고 있다.  
 
김현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은 본인 명의로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아파트(약 16억3200만원), 배우자 명의로 등록한 서울 강서구 마곡동 오피스텔 전세권(약 1억8500만원)을 신고했다.  
 
권형택 주택도시보증공사 사장은 본인 명의의 서울 서초구 우면동 아파트(약 7억130만원)와 경북 영주·예천 토지(약 1억3394만원) 등의 부동산을 소유하고 있다.  
 
손태락 한국부동산원 원장은 배우자 명의로 된 서울 송파구 오금동 아파트(약 9억6700만원)를 갖고 있다. 양기돈 한국부동산원 부원장은 배우자 명의의 경기도 하남시 아파트 분양권(2억7745만원)을 신고했다.
 
김진숙 한국도로공사 사장은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등록한 서울 용산구 이촌동 아파트를 갖고 있다. 이 아파트는 지난해 8억1315만원에서 올해 9억3050만원으로 올랐다.
 
김일환 한국도로공사 부사장은 본인·배우자 공동명의로 된 서울 송파구 잠실동 아파트를 갖고 있다. 이 아파트의 가격은 지난해 10억2000만원에서 올해 12억1800만원으로 1년 새 2억원 가까이 올랐다.  
 
본인·배우자 공동명의로 된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판교동 아파트도 약 7억6700만원에서 약 9억6700만원으로 1년 간 2억원 올랐다. 배우자 명의로 등록한 서울 강동구 천호동 오피스텔(약 2억6650만원)도 신규 취득했다.  
 
권용복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은 토지(약 6억350만원)와 건물(약 18억5110만원)을, 김한영 국가철도공단 이사장은 경기도 의왕시 내손동 아파트(4억2천900만원)를 보유 부동산 목록으로 신고했다.  
 

박찬대·서영교·송기헌·이상민·이학영 의원 다주택 여전

정치인들은 ‘똘똘한 한 채’ 전략의 일환으로 지역구인 지방의 주택은 처분하고 서울권 주택을 선택했다.  
 
임종성 국회의원. [중앙포토]

임종성 국회의원. [중앙포토]

 
임종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배우자와 함께 서울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를 보유하고 있다. 대치동 은마아파트는 국내 부동산 시장의 바로미터로 꼽히는 단지다. 자신의 지역구(경기 광주을)에선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갖고 있던 경기도 광주 단독주택 4채 중 3채를 팔아 치웠다.  
 
더불어민주당에서 나온 김홍걸 의원(무소속)은 서울 고덕동 아파트 분양권과 서울 일원동 아파트를 팔고, 서울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와 서울 동교동 김대중 전 대통령 사저를 보유하고 있다.  
 
아크로리버파크는 서울 강남의 고급 대단지 아파트로 한강변 아파트들의 시세를 이끌고 있는 견인차로 평가 받고 있다.  
 
김진표 국회의원. [중앙포토]

김진표 국회의원. [중앙포토]

 
정치인들은 또한 지역구인 지방에선 전세로 살면서 서울에선 주택을 갖고 있었다.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역구(경기도 수원무)에선 전세로 살면서 재건축을 앞두고 있는 서울 강남구 도곡동 개포4차 우성아파트를 보유하고 있다.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역구(경기도 수원정)에선 전세로 살면서 재건축을 앞둔 도곡동 한신아파트를 갖고 있다.  
 
윤후덕 국회의원. [사진 국회]

윤후덕 국회의원. [사진 국회]

 
윤후덕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지역구(파주)에선 전세로 살고 있으며 재건축 사업이 추진되고 있는 서울 여의도동 시범아파트를 소유하고 있다. 준공한지 51년째 된 서울 여의도 시범아파트는 오세훈 서울시장이 추진하는 신속통합기획 사업에 선정돼 여의도 재건축 사업의 물꼬를 틀 단지로 평가 받고 있다.  
 
김희국 국민의힘 의원(경북 군위·의성·청송·영덕) 정점식 국민의힘 의원(경남 통영·고성) 등은 지역구에선 전세 주택을,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선 자가 아파트를 각각 갖고 있다.
 
이밖에 박찬대·서영교·송기헌·이상민·이학영 의원 등은 문재인 정부가 다주택자 공직자들에게 주택 매각을 권유했음에도 여전히 다주택자로 남아있다.
 

박정식 기자 park.jeongsik@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