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전쟁 여파로 세계경제 고통 비용 물게 될 것” - 이코노미스트

Home > 국제경제 > 국제 경제

print

"우크라이나 전쟁 여파로 세계경제 고통 비용 물게 될 것”

IMF 총재, 14일 카네기 국제평화기금 연설
“인플레이션 상승세, 수입 줄고 고통 증가”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경제취약 국가 압박”
“미·유럽·러·중 갈등이 생산망 붕괴 부담 초래”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Kristalina Georgieva) 국제통화기금(IMF) 총재. [로이터=연합뉴스]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Kristalina Georgieva) 국제통화기금(IMF) 총재. [로이터=연합뉴스]

 
“올해와 내년 세계 경제의 86%를 차지하는 143개국의 성장률을 하향 조정할 계획이다.”
 
”우크라이나 전쟁의 여파는 식량과 에너지의 가격 상승에 취약한 경제체제를 가진 국가에 압박으로 작용할 것이다.”
 
“미국·유럽 등 민주진영과 러시아·중국 등의 대결 구도는 고통스러운 비용을 초래할 것이다. 공급망·기술·개발·생산망 등이 붕괴되고 재구축 필요가 발생한다.”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Kristalina Georgieva)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14일(현지 시간) 카네기 국제평화기금 연설에서 세계경제에 대한 이 같은 전망을 꺼냈다.  
 
외신에 따르면 그는 이날 연설에서 올해와 내년의 세계 경제 성장률을 하향 조정하겠다고 밝혔다. 그 이유로 미국·유럽과 러시아·중국의 갈등, 우크라이나 전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이 미치는 악영향을 꼽았다.  
 
그러면서 그는 다음주 예정된 IMF와 세계은행의 춘계 총회에서 세계 경제의 86%를 차지하는 143개 국가의 경제 전망을 하향 조정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그는 특히 “우크라이나 전쟁의 여파로 식량과 에너지 가격 상승에 취약한 구조를 가진 국가들이 경제적 압박을 많이 받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우리는 위기 중의 위기에 직면하고 있다”며 “경제적 관점에서 성장은 하락세를 인플레이션은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다. 수입은 줄고 고통은 늘고 있다”고 지적했다.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Kristalina Georgieva) 국제통화기금(IMF) 총재. [AP=연합뉴스]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Kristalina Georgieva) 국제통화기금(IMF) 총재. [AP=연합뉴스]

 
그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뒤부터 지속적으로 성장률 추가 하향 방침을 내비쳐 왔다. IMF는 지난 1월엔 세계경제 성장률을 지난해 10월 전망보다 0.5% 하향 조정한 4.4%로 전망했다. 수치다.  
 
그는 인플레이션에 대해 “현재 많은 나라들의 경제에 명확하고 실존하는 위험”이라며 “전망보다 오래 지속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와 함께 “(우크라이나) 전쟁과 그 여파로 전망치가 악화됐다”며 “인플레이션, 긴축 금융, 중국 록다운(lockdown 공급망 차질) 등이 사태를 악화시키고 있다”고도 분석했다.  
 
그는 지정학적 경제 블록에 따른 세계 경제 분열이 새로운 문제를 낳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미국·유럽을 중심으로 한 체제와 러시아·중국을 위주로 한 체제 간 대결 구도가 양극화를 심화시킬 것이라는 지적이다.  
 
 
그는 “이 같은 분열은 2차 세계 대전 후 최대 위협”이라며 “이 같은 변화는 고통스러운 비용을 초래할 것이며 공급망·기술·개발•·산망의 붕괴와 재구축 부담을 발생시킬 것”이라 우려했다.  
 

박정식 기자 park.jeongsik@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