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 싱가포르서 ‘넥스트라운드’ 개최…韓 벤처 동남아 진출 지원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산은, 싱가포르서 ‘넥스트라운드’ 개최…韓 벤처 동남아 진출 지원

이준성 부행장 “양국 간 금융생태계 연결 강화”

 
 
지난 28일(현지시간) 싱가포르에서 열린 ‘KDB 넥스트라운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산업은행]

지난 28일(현지시간) 싱가포르에서 열린 ‘KDB 넥스트라운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산업은행]

산업은행은 지난 28일(현지시간) 싱가포르에서 ‘KDB 넥스트라운드 인 싱가포르(NextRound in Singapore)’를 개최했다고 29일 밝혔다. 행사에는 200여명의 국내외 투자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KDB 넥스트라운드는 산은의 시장형 벤처투자 유치 플랫폼이다. 산은은 벤처기업에게는 투자유치의 기회를, 투자자에게는 우량 투자처 발굴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이 플랫폼을 운영 중이다.
 
앞서 산은은 2018년 중국 심천, 2019년 중국 상해 및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등 해외 현지에서 넥스트라운드를 개최했다. 이후 코로나19 사태가 확산되며 지난 2년 간 행사를 중단한 뒤 3년 만에 재개했다. 
 
싱가포르에서 열린 이번 넥스트라운드에는 국내 8개, 현지 6개 등 총 14개 스타트업이 투자설명회를 진행했다. 
 
또한 현대차·롯데·GS건설·한화 등 기업형 벤처캐피탈(CVC)과 한국투자파트너스·다올인베스트먼트 등 대형 벤처캐피탈(VC)이 참여했다. 이들은 해외 투자 확대를 위한 동남아시아 유망 스타트업 발굴에 나섰다. 
 
아울러 싱가포르 테마섹 산하 Vertex Holdings, 인도네시아 Alpha JWC 등 동남아시아의 투자기관도 대거 참석해 국내 스타트업의 동남아시아 시장 진출에 관심을 나타냈다.
 
이날 이준성 산은 부행장은 환영사를 통해 “오늘 글로벌 라운드가 해외 진출을 추진하는 벤처기업의 투자유치 설명회를 넘어 양국 간 벤처 및 금융생태계의 연결을 강화하는 장이 되기를 희망한다”며 “앞으로도 산은은 유망 벤처기업의 해외시장 진출 및 글로벌 투자유치 지원을 통해 유니콘·데카콘 발굴에 더욱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윤주 기자 kim.yoonju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