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자산운용, “증시 하락땐 美 대체자산 ETF 분산투자 추천”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한화자산운용, “증시 하락땐 美 대체자산 ETF 분산투자 추천”

분산투자·포트폴리오 다각화·인플레이션 헤지 기대
칼라일, KKR 등 美 대형 대체투자 전문기업에 투자

 
 
한화자산운용이 11일 미국 대체투자 전문회사(Alternative Asset Manager)에 투자하는 ETF를 출시했다. [사진 한화자산운용]

한화자산운용이 11일 미국 대체투자 전문회사(Alternative Asset Manager)에 투자하는 ETF를 출시했다. [사진 한화자산운용]

한화자산운용이 11일 미국 대체투자 전문회사(Alternative Asset Manager)에 투자하는 ‘ARIRANG 미국대체투자Top10MV’ 상장지수펀드(ETF)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했다고 밝혔다.  
 
이 ETF는 매출이나 운용자산의 최소 75% 이상이 대체자산으로 구성된 미국 상장 대형기업 10종목에 투자하는 상품이다. 대체투자는 기존 주식과 채권이 아닌 PE(Private Equity), 부동산, 인프라, 사모펀드 등 기타 실물자산에 투자하는 것을 말한다.
 
해당 ETF 구성 종목은 세계 3대 사모펀드 운용사인 블랙스톤,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 칼라일그룹, 인수합병 전문 회사인 아폴로글로벌매니지먼트 등 글로벌 대체투자 전문회사가 다수 포함됐다.  
 
대체투자 전문회사는 운용보수뿐만 아니라 성과보수, 투자수익 등 다양한 수익 구조를 가지고 있다. 특히 다양한 포트폴리오가 장점으로 꼽힌다. 자산의 분산투자 효과와 대상 자산의 상당수는 실물자산으로 인플레이션 위험 회피(헤지) 수단으로 활용할 수 있다. 아폴로글로벌매니지먼트의 경우 자회사인 아테네홀딩스로부터 자금을 조달받아 연금과 보험 사업 등 시너지 효과를 내는 식이다. 
 
그러나 개인투자자의 대체투자 접근성은 낮은 수준이다. 비교적 큰 투자 금액이 필요해 고액 자산가와 기관투자자 위주로 시장이 형성돼왔다. 최소 3년에서 7년 이상의 장기 투자가 필수적이어서다. 투자 인원 제한 등 조건도 있다. 따라서 개인투자자가 대체투자를 하기 위해선 ETF를 통해 대체투자 전문회사에 투자하는 것이 유효한 전략이라는 것이 한화자산운용 측 설명이다.
 
한화자산운용은 “글로벌 대표 기업인 블랙스톤 시가총액은 약 168조원으로 뉴욕거래소 기준 시총 45위다”라면서 “각 대체전문 기업이 잘하는 분야가 부동산, 인수합병 등 다른 만큼 자연스러운 분산 투자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김성훈 한화자산운용 ETF사업본부장은 “올해 나스닥 지수가 20% 급락하기도 하는 등 증시가 하락한 상황에 대체자산 투자로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하는 것은 좋은 투자 전략 중 하나”라며 “대체투자는 투자 기간이 길지만, 전통자산보다 높고 안정적인 수익률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올해 상반기 신규 상품 출시 계획도 밝혔다. 김 본부장은 “7월 ‘ARIRANG TDF 액티브 2030·2040·2050·2060’을 출시해 생애주기별로 위험 및 안전자산을 배분할 예정”이라면서 “각 연령대별로 은퇴 기간을 대비할 수 있는 게 장점”이라고 덧붙였다. 

홍다원 기자 hong.daw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