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도 빚더미…올해 5대 은행 기업대출 32조원 불어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기업도 빚더미…올해 5대 은행 기업대출 32조원 불어

은행 영업 강화·운전자금 수요 증가 영향
금리 인상·금융지원 만료…기업대출 부실 우려

 
 
서울 시내 시장 모습. [사진 연합뉴스]

서울 시내 시장 모습. [사진 연합뉴스]

5대 주요 시중은행의 기업대출이 올해만 32조원 넘게 불었다. 기업의 운전자금 대출 수요가 늘고, 가계대출 성장을 기대하기 어려운 은행이 기업대출 영업을 강화한 영향이다. 다만 오는 9월 만기연장·이자상환 유예 등 금융지원이 종료되면 대출 부실이 수면 위로 드러날 것이란 우려도 제기된다. 
 

운전자금 수요‧은행 영업 강화에 기업대출 32조원 ↑

6일 금융권에 따르면 지난 5월 말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주요 시중은행 5곳의 기업대출 잔액은 668조629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말 잔액 635조8879억원과 비교하면, 대출 규모는 올해 들어 32조1750억원 늘었다. 같은 기간 가계대출이 7조9914억원 감소한 것과 비교된다.
 
기업대출의 급증 추세는 한국은행 통계에서도 살펴볼 수 있다. 한국은행이 지난 3일 발표한 ‘1분기 중 예금취급기관 산업별대출금’ 통계에서 3월 말 기준 모든 산업 대출금은 1644조7000억원으로 작년 4분기보다 63조9000억원 늘었다. 이 증가 폭은 2020년 2분기 69조1000억원에 이어 역대 두 번째 규모다. 대출 용도별로는 1분기 시설자금이 22조원, 운전자금이 41조9000억원 각각 늘었다. 모두 역대 2위 기록이다.
 
이처럼 기업대출 잔액이 늘어난 것은 지난 3월 종료 예정이었던 만기 연장·이자 유예 등 코로나19 금융지원 조치가 오는 9월까지로 연장된 영향도 있다. 또 1분기에는 오미크론 여파와 우크라이나 사태에 따른 원자재 가격 상승 등으로 기업들이 대출에 기댈 수 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여기에 더해 대출 총량 규제로 가계대출 성장을 기대하기 어려운 은행들이 기업대출로 눈을 돌려 영업을 강화한 영향도 크다.
 
산업별 대출금 잔액 증감액. [사진 한국은행]

산업별 대출금 잔액 증감액. [사진 한국은행]

금융지원 만료 시…기업대출 부실 수면 위로

다만 오는 9월 원금 만기연장, 이자상환 유예 등 금융지원이 만료되면 기업의 대출 부실이 현실화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높다. 향후 금리가 더 뛰고 금융지원이 종료되면 급증한 기업대출 가운데 일부에서 연체 등 부실이 나타나고, 금융·경제 시스템의 위험을 키울 가능성이 있다.
 
이창용 한은 총재 또한 지난달 26일 금융통화위원회 회의 직후 간담회에서 “기준금리가 0.25%포인트 오를 때마다 가계 부담이 3조원, 기업 부담은 2조7000억원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영세 중소기업과 자영업자 등 취약계층 위험엔 정책적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은은 앞서 ‘금융안정 상황’ 보고서에서도 “앞으로 완화적 금융 여건이 정상화되는 과정에서 대내외 여건까지 악화할 경우, 취약차주의 상환능력이 떨어지고 그동안 대출을 크게 늘린 청년층과 자영업자 등 취약차주를 중심으로 신용 위험이 커질 우려가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김윤주 기자 kim.yoonju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