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니어링, '4세대 소형모듈원전' 사업 본격화…2026년 상업운전 목표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건설

print

현대엔지니어링, '4세대 소형모듈원전' 사업 본격화…2026년 상업운전 목표

캐나다 초크리버 초소형모듈원전 실증 사업 본격 추진

 
 
홍현성 현대엔지니어링 대표(좌측부터 다섯 번째)와 프란체스코 베네리 USNC 최고경영자(좌측부터 네 번째), 임관섭 현대엔지니어링 플랜트사업본부장(좌측부터 여섯 번째) 등 체결식 참여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현대엔지니어링]

홍현성 현대엔지니어링 대표(좌측부터 다섯 번째)와 프란체스코 베네리 USNC 최고경영자(좌측부터 네 번째), 임관섭 현대엔지니어링 플랜트사업본부장(좌측부터 여섯 번째) 등 체결식 참여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현대엔지니어링]

현대엔지니어링이 소형모듈원전 분야의 차세대 기술인 ‘4세대 초고온가스로 소형모듈원전’ 건설 사업을 본격화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미국 USNC(Ultra Safe Nuclear Corp)와 '캐나다 초크리버 초소형모듈원전'(MMR, Micro-modular Reactor) 실증 사업의 상세설계 계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이 사업은 현대엔지니어링이 미국 에너지기업 USNC, 캐나다 엔지니어링 회사 HATCH와 함께 캐나다 온타리오주 초크리버 원자력연구소 부지에 고온가스로 기반의 5MWe(메가와트)급 초소형모듈원자로(MMR)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캐나다 초크리버 MMR 실증 사업은 고온가스로 기반의 4세대 원자로를 적용한다. 4세대 원자로는 물 이외의 물질인 헬륨가스, 소듐 등을 냉각제로 사용한다. 4세대 원자로는 냉각수 유출 우려가 없고, 고온의 증기를 생산할 수 있어 다양한 목적으로 활용이 가능하다는 것이 현대엔지니어링의 설명이다.
 
USNC가 개발한 4세대 ‘초고온가스로 MMR’은 삼중 코팅된 핵연료에 마이크로 캡슐화를 적용해 1800℃에서도 방사성 물질 누출의 가능성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번 실증 사업이 설계 단계를 거쳐 인허가와 건설이 완료되는 2026년 상업운전을 목표로 하고 있다.
 
아울러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번 초크리버 MMR 사업을 기반으로 2029년까지 캐나다와 미국, 폴란드 등지에서 MMR 설계·조달·시공(EPC) 사업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최고 수준의 안전성을 확보한 이번 초고온가스로 MMR 실증 사업을 세계 최초로 캐나다 초크리버에서 착수하는 것“이라며 ”성공적인 실증을 통해 소형원전 시장의 선도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두현 기자 kim.doohye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