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 반대에도…강석훈 산은 회장 취임식 강행 “비상 경제 대응” 주문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노조 반대에도…강석훈 산은 회장 취임식 강행 “비상 경제 대응” 주문

본점 지방 이전은 ‘소통위원회’ 구성해 논의
노조 측 “회장과 어떠한 타협점도 못 찾아”

 
 
강석훈 산업은행 신임 회장이 21일 서울 영등포구 산은 본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사진 산업은행]

강석훈 산업은행 신임 회장이 21일 서울 영등포구 산은 본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사진 산업은행]

강석훈 산업은행 신임 회장이 노조와 타협점을 찾지 못한 채 취임식을 갖고, 본격 업무에 돌입했다.
 
산업은행은 21일 서울 영등포구 산은 본사에서 강석훈 회장의 취임식이 열렸다고 밝혔다. 이날 강 회장은 본점으로 출근했다. 
 
강 회장은 “현재 엄중한 국내외 경제상황 및 산적한 현안을 고려할 때 우리 경제와 산은, 산은 구성원들을 위해서라도 회장으로서 책임을 다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판단 하에 출근했다”고 밝혔다.
 
강 회장은 지난 7일 산은 회장으로 임명됐다. 하지만 약 2주간 본점 출근을 하지 못했다. 정부의 산은 부산 이전 정책에 반대한 산은 노조가 강 회장을 인정하지 않으며, 대치했기 때문이다.
 
이날 노조 측은 “오늘 새벽에 강 회장이 (본사에) 그냥 들어올 것이라는 연락을 받았다”면서 “결국 회장과 어떤 타협점도 찾아내지 못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강 회장은 이날 취임사에서 “우리 경제가 당면한 도전을 극복하고 다시 도약의 길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지금까지와는 완전히 다른 패러다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산은의 추후 역할에 대해 강조했다. 그는 산업은행이 ▶혁신성장의 디딤돌 ▶경제안보 대응을 위한 대한민국 대표 싱크탱크 ▶세계로 뻗어나가는 글로벌 KDB ▶그린(Green)·디지털(Digital)·바이오(Bio) 전환 선도기관 ▶시장안정자(Market Stabilizer)로서의 역할에 충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직원들에게 소통과 청렴한 윤리의식, 전문가로의 성장을 당부하면서, 임직원이 다 같이 손잡고 ‘더 큰 KDB’, ‘코리아 드림 뱅크(Korea Dream Bank)’를 만들어가자는 비전을 제시했다.
 
강 회장은 취임사와는 별도로 직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본점 지방 이전 등은 노사가 함께 참여하는 ‘소통위원회’를 구성해 구성원의 목소리를 외부에 적극적으로 알리겠다는 뜻을 전했다.
 
강 회장은 엄중한 국내외 경제상황을 감안해 취임식 이후 곧바로 긴급 임원회의를 소집햇다. 첫 업무지시로 비상 경제상황 대응방안 마련을 주문했다. 또한 그는 산은 경쟁력 강화를 위한 사내 비전위원회 및 소통위원회 구성 등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김윤주 기자 joos2@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