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 꺼져요” 테슬라 또 화재, 물웅덩이 빠트려 겨우 진화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자동차

print

“안 꺼져요” 테슬라 또 화재, 물웅덩이 빠트려 겨우 진화

미 폐차장에 있던 모델S 자동발화 추정
“물 퍼부어도 배터리서 불길 되살아나”
“건물 화재 진압에 맞먹는 물 양 사용”

 
 
23일(미국 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한 폐차장에 방치된 테슬라 모델S 흰색 차량에서 자동 발화로 추정되는 불이 나는 모습. 소방당국은 대량의 물을 퍼부어도 불이 꺼지지 않자 배터리에서 방출되는 가스와 열기로 불이 계속 되살아난다고 분석했다. [사진 미국 세크라멘토 메트로폴리탄 소방국 페이스북 영상 캡처]

23일(미국 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한 폐차장에 방치된 테슬라 모델S 흰색 차량에서 자동 발화로 추정되는 불이 나는 모습. 소방당국은 대량의 물을 퍼부어도 불이 꺼지지 않자 배터리에서 방출되는 가스와 열기로 불이 계속 되살아난다고 분석했다. [사진 미국 세크라멘토 메트로폴리탄 소방국 페이스북 영상 캡처]

미국 폐차장에 폐차 처리한 테슬라 전기차에서 이유를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했다.  
 
소방관들은 물을 뿌려 불을 꺼도 배터리 칸에서 불길이 계속 살아났다. 소방관들은 화재 진압에 애를 먹자 큰 물웅덩이를 만들어 테슬라를 빠트려 배터리가 물에 잠기도록 해 불길을 잡았다고 전했다.  
 
23일(미국 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데일리메일 등은 미국 캘리포니아 주 란초 코르도바 폐차장에 방치된 테슬라 모델S 흰색 차량에서 자동 발화로 추정되는 불이 나 순식간에 차량을 뒤덮었다는 목격담을 전했다.  
 
세크라멘토 메트로폴리탄 소방국(Sacramento Metropolitan Fire District)에서 출동한 소방관들은 테슬라 차의 화재를 진압하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새크라멘토 메트로폴리탄 소방국은 “소방관들이 테슬라 차를 뒤덮은 불을 끄려고 물을 퍼부었지만 배터리 부분에서 불이 계속 재점화됐다”고 설명했다.  
 
소방관들은 물을 퍼부어도 불이 꺼지지 않자 배터리에서 방출되는 가스와 열기로 불이 계속 살아난다고 판단했다. 이에 재점화를 막기 위해 배터리를 물에 잠기도록 하자는 방안을 냈고 이를 위해 옆에 큰 물웅덩이를 만들었다. 소방관들은 트랙터를 이용해 땅을 파 물을 채운 뒤 테슬라 차를 물웅덩이에 집어넣어 결국 불길을 잡았다.  
 
23일(미국 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한 폐차장에 방치된 테슬라 모델S 흰색 차량에서 자동 발화로 추정되는 불이 나는 모습. [사진 새크라멘토 소방서 페이스북 캡처]

23일(미국 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한 폐차장에 방치된 테슬라 모델S 흰색 차량에서 자동 발화로 추정되는 불이 나는 모습. [사진 새크라멘토 소방서 페이스북 캡처]

소방관들이 인위적으로 만들어 소방수를 채운 물웅덩이에 테슬라 모델 S 차량을 넣어 화재를 진압했다. [사진 새크라멘토 소방서 페이스북 캡처=연합뉴스]

소방관들이 인위적으로 만들어 소방수를 채운 물웅덩이에 테슬라 모델 S 차량을 넣어 화재를 진압했다. [사진 새크라멘토 소방서 페이스북 캡처=연합뉴스]

파커 윌본 소방서 대변인은 “전기차 화재는 소방관들이 예전엔 접해보지 못한 완전히 새로운 유형의 과제”라며 “전기차 화재 진압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고 말했다.  
 
소방국은 “물웅덩이에 채운 물은 1만7000L에 이르며, 이는 웬만한 건물 화재를 진압하는데 사용되는 양”이라며 “소방관 12명이 차량 1대를 진화하는데 1시간 넘게 걸렸다”고 밝혔다. 소방국은 “실제로는 전기차 화재를 진압하는데 필요한 물의 양은 약 7만6000∼11만L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며 “이번 화재는 테슬라 차 옆에 물웅덩이 만든 덕에 물의 양을 아낄 수 있었다”고 분석했다.  
 
테슬라게 밝힌 긴급 대응 가이드라인엔 세단 모델S 배터리에서 화재가 발생하면 배터리에 직접 물을 뿌려 불을 끄는데 약 24시간이 걸리고, 약 1만1000∼3만L의 물이 필요하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내연기관보다 전기차에 불이 났을 때가 진압이 어렵다는 얘기다.  
 
지난해 4월 미국 텍사스 주에선 테슬라 모델S가 충돌사고 뒤 화염에 휩싸여 소방관이 7시간여 동안 약 10만6000여L의 물을 퍼부은 뒤에야 불이 꺼졌다. 당시 소방당국은 “이 정도의 물의 양은 미국 일반 가정이 2년간 쓰는 양과 맞먹는다”고 설명했다.  
 

박정식 기자 tango@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