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나무, 디지털 아트 ‘포레스트 展’ 출품작 NFT로 만든다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재테크

print

두나무, 디지털 아트 ‘포레스트 展’ 출품작 NFT로 만든다

세계산림총회 연계 출품작 ‘업비트 NFT’ 통해 공개
NFT 판매 수익금 일부·수수료 전액 기부키로

 
 
두나무, 디지털 아트전시회 출품작 NFT 발행. [사진 두나무]

두나무, 디지털 아트전시회 출품작 NFT 발행. [사진 두나무]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 기업 두나무가 디지털 아트 전시회 ‘8K Big Picture in FOR: REST전(빅 픽처 인 포:레스트, 이하 포레스트 전)’에 출품된 주요 작품들을 대체불가능토큰(NFT)로 발행한다고 27일 밝혔다.
 
‘숲과 함께 만드는 푸르고 건강한 미래’라는 슬로건 아래 기획된 포레스트 전은 제15차 세계산림총회와 함께 후원한 전시회다. 숲을 통한 건강한 자연환경 조성을 기원하는 취지에서 업비트 NFT에서 국내 거장 및 인기 작가의 NFT 작품을 공개할 예정이다.
 
지난 22일 1회차 드롭으로 개시된 작품은 홍원표 작가의 ‘자연_인생은 아름다워’, 김선용 작가의 ‘Prosperous’, 김근중 작가의 ‘Natural Being 843’, 구준엽 작가의 ‘Harmony’ 등 총 4점이다. 이외에도 육근병, 강형구, 주태석, 신철, 허회태, 이이남, 한호, 임채욱, 요요진, 레이레이, 정영환, 정연연, 이정록, 로아, 콰야, 홍성대, 황나현 작가의 작품이 NFT로 발행될 예정이다.
 
특히 업비트 NFT와 주최사 레이빌리지는 참여 작가와 함께 NFT로 발행된 작품의 낙찰대금 중 일부를 산림청 산하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의 ‘작은 숲 조성’에 기부, 도심 내 복지시설과 병원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두나무 관계자는 “자연환경을 보존하고, 건강한 환경을 만들어 나가는 특별한 의미를 담은 전시 후원에 이어 NFT 발행까지 함께할 수 있어 기쁘다”며 “미래 세대에 보탬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전했다.

윤형준 기자 yoonbro@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