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기다릴 만큼 기다렸다”…대우조선 사태 공권력 투입 임박 - 이코노미스트

Home > 정책 > 정책이슈

print

尹 “기다릴 만큼 기다렸다”…대우조선 사태 공권력 투입 임박

시민단체도 경찰 지휘부도 거제로…전운 감도는 대우조선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 설치된 대형 크레인 위로 먹구름이 끼어 있다. [연합뉴스]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 설치된 대형 크레인 위로 먹구름이 끼어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대우조선해양 하청업체 노동조합 파업 사태와 관련해 “국민이나 정부나 기다릴 만큼 기다리지 않았나 생각이 든다”고 발언하면서 사태 해결을 위해 공권력 투입이 임박했다는 전망이 나온다. 이런 와중에 대우조선 하청업체 노조 파업을 지지하는 시민단체들뿐만 아니라 경찰 지휘부도 파업 현장으로 향하면서, 이번 사태를 둘러싼 위기감도 고조되는 분위기다.  
 
윤 대통령은 19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에 대우조선 하청업체 노조 파업에 대해 공권력 투입을 고려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공권력 투입 가능성을 내비치면서 “산업 현장에 있어서, 또 노사 관계에 있어서, 노든 사든 불법은 방치되거나 용인돼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청사에서 주재한 제32회 국무회의 모두 발언에서도 “불법적이고 위협적인 방식을 동원하는 것은 더 이상 국민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선업계와 정부부처 등에 따르면 대우조선 하청업체 노조의 1독(dock) 점거로 현재까지 손실액은 6000억원이 넘는 것으로 추산된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대우조선 사내 하청 노조가 지난 6월 22일부터 독을 불법 점거하고 있다”며 “현재까지 손실액은 6000억원을 넘겼다”고 밝혔다. 이어 “추가적인 주문이 끊기면서 중소 협력업체 7곳이 도산을 하는 등 협력업체 중소기업들의 피해는 매우 극심하다”며 “최근의 원자재 가격 인상, 고환율, 고금리 등 3중고에 시달리고 있는 중소 조선업체에는 그야말로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치명타가 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대우조선 하청업체 노조 파업으로 국내 조선 산업이 치명타를 입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한국조선해양플랜트협회는 이날 호소문을 내고 “하청 노조의 불법 파업은 조선 산업 재기 몸부림에 찬물을 끼얹는 행위”라고 밝혔다. 또한 “진수(進水)가 지연되는 것은 조선업 이래 최초의 사태”라며 “과거에도 혼란스러운 파업의 시기가 있었지만, 노조가 독을 점거하고 인도할 선박을 볼모로 삼지는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의 파업은 대우조선만 어렵게 하는 것이 아니다”며 “향후 중소 조선업과 기자재업계로 피해가 확산돼 국내 조선 산업이 불투명한 위기 상황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호소했다.  

거제 집결하는 노동계‧시민단체…일부선 충돌 우려도  

이런 와중에 노동계와 시민단체들은 대우조선 하청업체 노조 파업을 지지하기 위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등 40여개 시민사회단체가 함께하는 ‘7.23 대우조선 하청 노동자 희망버스’(이하 희망버스)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KDB산업은행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희망버스 세부 계획을 공개했다. 전날 기준으로 67개 단체가 희망버스에 참여하고 있다. 이들은 23일 오후 2시 30분 거제 대우조선 서문 앞에서 집결할 계획이다. 희망버스 측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공권력 투입 협박으로 쉽게 물러날 연대자들은 없으니 해결에 나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노동계와 시민단체들이 대우조선 하청업체 노조 파업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는 가운데,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과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는 이날 오전 헬기를 타고 거제로 향했다. 두 사람은 경남 거제경찰서장으로부터 파업 관련 보고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두고 정부부처 안팎에선 “행정안전부 장관과 경찰청장 후보자가 기업 파업 현장을 방문한 것이 이례적인 만큼, 공권력 투입이 임박한 것으로 보인다”는 의견이 나온다. 일부에선 “노동계와 경찰의 충돌 가능성”에 대한 우려도 있다.  

이창훈 기자 hun88@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