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치향수 ‘바이레도’ 주인 바뀐다”…신세계인터, 판권 유지될까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유통

print

“니치향수 ‘바이레도’ 주인 바뀐다”…신세계인터, 판권 유지될까

니치향수 바이레도, 스페인 푸이그 그룹에 매각
신세계인터내셔날, 국내 판권 재계약은 푸이그와
국내 향수 시장 커져...특히 니치향수 경쟁 치열

 
 
니치향수 바이레도가 스페인 뷰티기업 푸이그 그룹에 인수됐다. [사진 바이레도]

니치향수 바이레도가 스페인 뷰티기업 푸이그 그룹에 인수됐다. [사진 바이레도]

스웨덴 니치 향수(최고 조향사가 만든 프리미엄 향수) 브랜드 ‘바이레도’의 주인이 바뀐다. 바이레도는 프랑스 뷰티기업 로레알그룹과 거래액 1조3400억원 규모의 인수협의를 진행했지만 무산되고, 최종적으로 스페인 기업, ‘푸이그’ 그룹과 계약을 성사했다. 정확한 거래 비용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이번 인수를 통해 푸이그는 바이레도 지분 과반수를 사들였다. 
 
푸이그 그룹은 아직 국내에서는 생소한 기업 같지만, ‘샬롯틸버리’ ‘장 폴 고티에’ ‘파코라반’ ‘펜할리곤스’ ‘크리스찬 루부탱’ ‘꼼 데 가르송’ 등의 글로벌 향수 브랜드를 운영하는 베테랑 유통기업이다.  
 
푸이그는 바이레도를 인수해 최근 상승세를 타고 있는 향수 부문 매출을 더욱 키우고, 니치 향수를 보유하면서 럭셔리 기업 계열에 올라설 방침이다. 지난해 푸이그 그룹의 뷰티 및 향수 부문 매출은 18억9800만 유로로 전년 대비 41%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바이레도 인수와 관련해 마크 푸이그(Marc Puig) 푸이그 CEO는 "바이레도를 인수함에 따라 푸이그의 럭셔리 포지셔닝을 넓혀갈 것"이라며 "바이레도는 푸이그가 추구하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실천에도 도움을 주는 브랜드"라고 설명했다.
 
바이레도 주인은 스페인 기업으로 바뀌지만, 기존 브랜드 운영은 크게 달라지지 않을 전망이다. 지난 2006년에 바이레도를 설립한 스웨덴 출신의 벤 고햄이 그대로 바이레도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또 기존 바이레도 주주였던 미국 민간투자기업 만자니타 캐피털 역시 이어서 주주 경영에 참여한다.  
 

2014년부터 국내 판권 획득한 신세계인터

그러나 국내 판권에는 변동이 생길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국내 바이레도 판권은 지난 2014년 9월부터 신세계인터내셔날이 획득해 현재까지 운영하고 있다. 하지만 바이레도가 푸이그로 인수하면서 신세계인터내셔날은 기존 바이레도와의 계약이 끝나는 시점부터는 새로운 주인, 푸이그와 계약을 다시 맺어야 한다.  
 
이때 푸이그는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아닌, 기존에 자사와 거래하고 있던 국내 향수 유통사와 새롭게 판권계약을 할 수 있다. 실제 푸이그가 전개하는 대표적인 향수 브랜드 ‘샬롯틸버리’는 국내 롯데쇼핑의 패션 자회사 롯데지에프알이 판권을 보유하고 있고, ‘장 폴 고티에’는 국내 향수 전문 유통사 CEO인터내셔널이 국내 유통을 담당하고 있다.  
 
하지만 신세계인터내셔날 측 역시 푸이그와의 관계를 설명하며, 바이레도 판권 유지를 확신하는 분위기다. 신세계인터내셔날 관계자는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수년간 푸이그 그룹과 벨기에 패션 브랜드 ‘드리스 반 노튼’ 판권 거래를 해왔다”며 “오랜 신뢰 관계를 구축해둔 상황이기 때문에 국내 판권과 관련한 재계약에는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서 그는 “국내 판권 계약 기간 역시 구체적으로 말할 순 없지만, 장기간 남아있다”고 덧붙였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푸이그와 ‘향수’ 판권 거래는 없었지만, ‘패션’ 거래는 오랫동안 진행한 경험이 있는 셈이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수입·판매하는 니치 향수 '딥디크' 매장. [사진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수입·판매하는 니치 향수 '딥디크' 매장. [사진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은 딥디크, 산타마리아 노벨라, 에르메스 퍼퓸 등 국내 뷰티 업계에서 니치 향수를 가장 많이 보유한 기업으로, 글로벌 유명 니치 향수인 바이레도 판권 유지가 내부적으로 중요한 과제로 여겨질 것으로 분석된다.  
 
국내 향수 시장 규모가 급격하게 성장하고 있는 가운데, 먼저 선점한 니치 향수 브랜드를 유지하는 것이 매출에도 이익이 된다. 유로모니터 자료에 따르면, 국내 향수 시장 규모는 2015년 5050억원 수준에서 지난해 7067억원으로 껑충 뛰었다. 또 올해는 7469억원으로 상승하고, 2025년에는 8186억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추정된다. 코로나19엔데믹에 대한 기대가 커지면서 사람들의 야외활동이 늘고, 이때 사용할 향수에 대한 수요는 지속해서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이중 니치 향수 시장 경쟁은 더욱 치열해지고 있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외에도 최근 현대백화점그룹의 한섬이 니치 향수 편집숍인 ‘리퀴드 퍼퓸바’를 오픈하고, LF도 니치 향수 편집숍 ‘조보이’를 선보이는 등 국내 대기업이 니치 향수 사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들고 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판권 재계약에 앞서 국내 바이레도 시장 확장에도 나설 계획이다. 신세계인터내셔날 관계자는 “올해 안으로 바이레도 백화점 매장 5곳을 추가로 오픈 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라예진 기자 rayejin@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