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부한 생활인프라 구축…자연 속 쾌적한 여가활동 높은 평가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건설

print

풍부한 생활인프라 구축…자연 속 쾌적한 여가활동 높은 평가

[2022 친환경건설산업대상 | 웰빙아파트부문 대상] DL이앤씨
DL이앤씨 e편한세상 주촌 더프리미어
부산·창원 등 인근 도시 접근성 우수
채광·환기 유리한 4베이 판상형 설계

 
 
‘e편한세상 주촌 더프리미어’ 투시도. [사진 DL이앤씨]

‘e편한세상 주촌 더프리미어’ 투시도. [사진 DL이앤씨]

 
DL이앤씨가 선보인 ‘e편한세상 주촌 더프리미어’가 2022 친환경건설산업대상 웰빙아파트부문 대상에 올랐다. 풍부한 생활 인프라를 구축하고 친환경 여가생활도 가능하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e편한세상 주촌 더프리미어는 경남 김해시 주촌면 213-2번지 일원에 2025년 말쯤 들어설 예정이다. 해당 아파트는 지하 2층~지상 29층, 9개 동, 전용면적 84~115㎡ 총 992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단지가 들어서는 김해시는 비규제지역으로 청약 진입장벽이 낮아 실수요자들은 물론 투자자들의 관심도 높을 것으로 보인다.
 

생활편의시설 다양한 직주근접 주거지 

e편한세상 주촌 더프리미어는 편리한 도로망을 갖췄다. 선천로와 분성로, 동서대로 등이 인접해 김해시 내 이동이 편리하다. 또한 부산·창원을 비롯해 인근 주요 도시로 접근성도 우수하다. 남해고속도로 서김해IC, 외동-장유 왕복 6차로 자동차전용도로 등으로의 접근이 용이하다.  
 
주변에 다양한 생활편의시설 갖춘 것도 장점이다. 인근에는 중학교 1곳, 고교 2곳이 있고, 향후 초등학교 1곳이 개교할 예정이다. 학원가·대형마트·종합병원·문화시설 등도 인근에 있다. 이외에도 산업단지가 가까워 직주근접 주거지로 선호도가 높을 것으로 보인다.  
 
e편한세상 주촌 더프리미어 주변에는 조만강·경운산 등 풍부한 녹지공간이 있다. 또한 축구장 6개 크기에 달하는 대규모 수변공원인 무지개공원이 단지와 다리로 바로 연결될 예정이다.  
 
e편한세상 주촌 더프리미어는 ‘C2하우스’가 적용되는 것이 특징이다. C2하우스는 라이프스타일 맞춤 평면 플랫폼으로 구조 변경이 자유롭다. 주촌 더프리미어는 모든 가구가 맞통풍이 가능한 4베이(Bay) 판상형으로 설계돼 채광과 환기에 유리하다. 이외에도 대형 현관 팬트리, 확장형 안방, 원스탑 세탁존 등 넉넉한 수납공간을 제공한다.
 

건식사우나·피트니스 등 다채로운 커뮤니티 시설 

단지에는 DL이앤씨의 특화 상품인 ‘디 사일런트 후드(D Silent Hood)’가 최초 도입된다. 디 사일런트 후드는 소음은 줄이고 조리 시 발생하는 유해물질을 빠르게 제거하는 환기연동 저소음 레인지 후드다. 또한 스마트 공기 제어 시스템을 비롯해 에어커튼, 미세먼지 저감 식재 등으로 구성된 ‘스마트 클린&케어 솔루션’도 도입됐다.  
 
여기에 e편한세상의 프리미엄 조경브랜드인 ‘드포엠파크(dePOEM PARK)’도 조성된다. 잔디광장, 수경시설, 그린카페와 이어진 중앙공원은 입주민들의 거주 만족도를 높여주는 핵심 편의시설로 꼽힌다. 또한 단지 내에는 숲 속 산책로 ‘미스티 포레(MISTY FORET)’도 조성돼 자연 속 쾌적한 환경에서 산책과 여가생활이 가능하다.
 
다양한 커뮤니티시설도 갖췄다. 단지 내에는 그린 카페, 라운지 카페, 개인 오피스, 건식 사우나, 피트니스, G.X룸, 실내스크린 골프연습장과 어린이집, 실내놀이터, 키즈스테이션, 스터디룸 등 다양한 공간이 마련된다.  
 
DL이앤씨 관계자는 “뛰어난 입지여건을 갖춘 e편한세상 주촌 더프리미어는 김해를 대표할 랜드마크 주거단지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비규제지역에서 분양되는 만큼 지역 수요자들은 물론 광역투자자들의 높은 관심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연서 기자 yonso@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