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만의 ‘서울패션위크’”…차승원·권상우 등 총출동, ‘송지오’가 문 연다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3년 만의 ‘서울패션위크’”…차승원·권상우 등 총출동, ‘송지오’가 문 연다

송지오, 23S/S 서울패션위크 개막쇼 장식
서울패션위크, 10월 11~15일 DDP서 열려
오세훈 서울시장, 주요 백화점 바이어들 참석

 
 
 
국내 3대 디자이너 브랜드로 알려진 ‘송지오(SONGZIO)’가 3년 만에 전면 오프라인으로 개최하는 23S/S 서울패션위크의 개막쇼를 맡았다. [사진 송지오]

국내 3대 디자이너 브랜드로 알려진 ‘송지오(SONGZIO)’가 3년 만에 전면 오프라인으로 개최하는 23S/S 서울패션위크의 개막쇼를 맡았다. [사진 송지오]

 
국내 3대 디자이너 브랜드로 알려진 ‘송지오(SONGZIO)’가 3년 만에 전면 오프라인으로 개최하는 23S/S 서울패션위크의 개막쇼를 맡았다.
 
송지오는 11일 4시 30분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어울림 광장에서 23S/S 컬렉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23S/S 컬렉션은 지난 6월 ‘23S/S 파리패션위크’에서 외신과 바이어들의 호응을 얻었던 송지오의 63번째 컬렉션이다. 주제는 ‘월식’으로 ‘영원’과 ‘순간’의 교차를 표현했다. 단테의 ‘신곡’에서 영감을 받아 송지오 디자이너가 직접 그린 그림으로부터 시작된 이번 컬렉션은 송지오만의 이중성의 미학을 극대화했단 설명이다.
 
송지오가 오프닝을 장식한 23S/S 서울패션위크는 오는 11일부터 15일까지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진행된다. 코로나19로 3년 만에 전면 오프라인 행사로 찾아오는 만큼 패션 트렌드를 한눈에 볼 수 있는 특별한 무대와 국내외 가장 영향력 있는 패션 업계 관계자, 정·재계 인사들을 초청해 성대하게 열릴 예정이다.
 
특히 서울시의 의미 있는 행사인 만큼 오세훈 서울시장이 송지오 개막쇼에 참석해 23S/S 서울패션위크의 공식적인 시작을 알릴 예정이고 신세계·롯데·현대·갤러리아 백화점 등 국내 주요 백화점 바이어가 참석한다. 송지오가 프랑스 파리에서 활동하고 있는 브랜드인 만큼 프랑스의 대표 백화점인 봉마르셰(Bon Marche), 갤러리 라파예트(Galerie Lafayette), 프랭땅(Printemps), 사마리텐(La Samaritaine) 등의 바이어와 프랑스 주요 언론사인 르 피가로(Le Figaro), 엘르(Elle), 마리클레어(Marie Claire)도 참가할 예정이다.
 
송지오 개막쇼를 빛내 줄 참여 셀럽들도 눈에 띈다. 브랜드의 오랜 뮤즈인 배우 차승원이 런웨이에 오르는 것은 물론, 배정남, 이정신, 이기우와 댄서 아이키 그리고 모델 한혜진이 출연 예정됐다. 포토콜에는 배우 김영대, 고준, 손호영, 강균성, 김주헌과 모델 송해나, 뷰티 크리에이터 이사배, 레오제이 등이 참석한다. 작년 스트리트 우먼 파이터에 출연해 큰 인기를 끌었던 로잘린, 모아나도 등장할 예정이다.
 
송재우 송지오 인터내셔널의 대표 겸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는 “3년 만의 본격적으로 돌아온 이번 서울패션위크의 기념비적인 개막쇼를 맡게 되어 영광스럽고, 국내외 많은 귀빈을 초청해 열리는 뜻깊은 자리인 만큼 한국 패션의 위상을 보여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송지오는 우영미, 준지와 함께 파리 패션위크에 진출한 한국 1세대 디자이너 하우스로 송지오(SONGZIO), 송지오 옴므(SONGZIO HOMME), 지제로(ZZERO), 지오송지오 (ZIOSONGZIO)를 연이어 성공적으로 런칭하며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센텀시티점, 더현대 서울, 갤러리아백화점 명품관, 롯데백화점 본점·부산본점 등 전국 주요 백화점과 프리미엄 몰에서 64개 매장을 운영 중이다. 올해는 파리에도 지사를 설립하며, 국내외 공격적인 브랜드 확장으로 올해 900억대 매출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채영 기자 chaeyom@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