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이앤씨·카본코, GE가스파워와 ‘친환경 발전소 CCUS 기술 협력’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DL이앤씨·카본코, GE가스파워와 ‘친환경 발전소 CCUS 기술 협력’

가스·복합화력발전소에 CCUS 기술 접목 “탄소 중립 실현”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발전소 CCUS 기술 도입에 협업

 
 
유재호 DL이앤씨 플랜트본부장(좌), 카본코 유재형 사업개발실장, GE가스파워 존 인타일 (John Intile)(가운데) 최고기술책임자(CTO). [사진 DL이앤씨]

유재호 DL이앤씨 플랜트본부장(좌), 카본코 유재형 사업개발실장, GE가스파워 존 인타일 (John Intile)(가운데) 최고기술책임자(CTO). [사진 DL이앤씨]

DL이앤씨(DL E&C)와 카본코(CARBONCO)는 GE가스파워와 ‘아시아 및 오세아니아 지역 내 ‘탄소 포집·활용·저장’(CCUS) 기술을 접목한 친환경 발전소 건설을 위한 공동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DL이앤씨와 카본코, GE가스파워는 아시아와 오세아니아 지역 발전 산업의 저탄소 체제로의 신속한 전환과 선진적인 경쟁력 확보에 나설 계획이다. 3사는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내 신규·기존 발전 시설에 CCUS 기술 접목 방안을 모색하고, 친환경 발전소 통합설계모델 기반 마케팅 및 영업 전략 구축 등을 공동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DL이앤씨와 카본코는 CCUS 경험과 기술력을 기반으로 고객에게 최적화된 탄소처리 설계와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현재 매일 3,000t(연 1백만t) 이상 탄소를 포집할 수 있는 CCUS 설계 역량과 솔루션을 보유하고 있다. 더불어 CCUS 설계 표준화와 품질 향상을 위한 탄소포집 설비의 모듈화, 포집한 탄소를 액체탄산이나 탄산광물화 등 유용한 물질로 전환하는 재활용 솔루션, 국내외 저장소로 탄소를 이동시켜 저장하는 탄소 저장 솔루션 등도 제공할 계획이다.
 
DL이앤씨는 지난 2013년 국내 최초의 이산화탄소 포집 상용화 설비를 보령화력발전소에 구현하며 국내 최고 수준의 CCUS 기술력 및 수행 실적을 축적해 왔다. 나아가 DL이앤씨는 지난 8월 친환경 탈탄소 사업을 확대하기 위해 전문 회사인 카본코를 설립했다. 카본코는 다양한 산업 분야에 따라 최적의 탄소 감축 솔루션을 제안하는 토탈 솔루션 기업이다. CCUS 사업과 함께 친환경 수소·암모니아 사업도 추진하며 친환경 사업 선도 기업으로 도약하고 있다.
 
GE가스파워는 천연가스 발전 기술, 서비스·솔루션 분야의 세계적인 회사다. GE는 전세계에서 가장 많은 가스터빈을 설치해, 6억7000만 시간이 넘는 운영시간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이를 통해 가스 발전소의 건설, 운영 및 유지를 위해 풍부한 경험과 첨단 기술을 제공 중이다. 
 
라메쉬 싱가람(Ramesh Singaram) GE가스파워 아시아 지역 사장 겸 CEO는 “GE는 아시아 지역에 1300기 이상의 가스터빈을 설치해 고객과 지역사회에 필요한 전력을 공급하고 있다. 이번 협력을 통해 GE 가스터빈 고객들이 CCUS기술을 도입하여 발전 산업의 이산화탄소 배출을 줄이고 기후변화에 노력에 이바지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마창민 DL이앤씨 대표이사는 “DL이앤씨와 카본코는 기후변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핵심 기술인 CCUS 기술의 고도화에 주력하고 있으며 고객에게 합리적이고 지속 가능한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며, “GE와 함께 가스발전소의 탄소 포집 기술 솔루션을 도입하는데 협력하여 발전 운영사들이 탄소배출을 줄일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카본코 유재형 사업개발실장은 “이번 업무 협력을 통해, 아시아와 오세아니아 지역에 탄소중립 맞춤 솔루션을 제공하고 이를 기반으로 해외로의 탈탄소 사업을 적극 확대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승훈 기자 wavelee@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