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도 살리고 돈도 벌고 - 이코노미스트

Home > >

print

지구도 살리고 돈도 벌고

지구도 살리고 돈도 벌고

 GRID EXPECTATIONS


Sell your unused car battery power; save the planet.It may soon pay to drive an electric car. Literally.

As power grids rely increasingly on renewable energy, storing excess power is going to be ever more essential. Solar and wind energy are intermittent sources of electricity, often producing a surplus when they’re in full swing, and zero when nighttime comes or winds die down. So grid operators need ways to store excess capacity in down times and tap into it when they need it.

They could build huge warehouses crammed with battery packs for storage, but that would be costly. A much less expensive solution is what’s called vehicle-to-grid (V2G) technology: a computerized system that enables owners of electrical vehicles (EVs) to send some of their cars’ stored battery power back to an electrical grid—and get paid for it.

One EV battery’s capacity is around 10 kilowatt hours of power. So just 30 cars would provide enough power to run around 300 homes. As the number of EVs on the road grows to hundreds of thousands to millions, the potential to store massive amounts of energy in a fleet of EVs is vast. That energy is also very cheap: According to Willett Kempton, who oversees a University of Delaware research team that has pioneered the V2G process, buying power from EV batteries would cost grid operators just a tenth as much as building battery stations with equal amounts of energy.

Earlier this year, Nissan announced it was working with the Spanish utility company Endesa to roll out a V2G system. Meanwhile, Danish startup Nuvve, which has licensed V2G technology from Kempton’s Delaware team, is expected to begin commercial operations with two European grid operators and two global automakers during the first half of next year.

An automated system would take power from EV batteries when it’s most needed by the grids and at a good price for buyers and sellers. If owners need to take a long trip and can’t risk giving up any battery capacity, they could override the system to temporarily stop a grid feed. Kempton says that owners could even earn more from V2G than what it costs them to keep their batteries charged. “The proposition,” he says, “is pretty compelling.”
 지구도 살리고 돈도 벌고



전기 자동차 배터리의 남아도는 전력을 끌어다 쓰는 V2G 기술 개발돼곧 전기자동차를 운전하면 돈이 생기게 될지 모른다. 정말로.

전력생산에서 신재생 에너지의 비중이 갈수록 높아진다. 따라서 잉여전력의 저장이 어느 때보다 중요해진다. 태양광과 풍력 에너지는 단속적인 전력 공급원이다. 풀 가동될 때는 생산 전력이 남아 돌고 밤이 되거나 바람이 안 불 때는 공치는 날이다. 따라서 전력망 운영자들은 수요가 적을 때 잉여 전력을 저장했다가 필요할 때 끌어다 쓰는 방안이 필요하다.

저장용 배터리 팩이 빽빽이 들어선 대형 창고를 세우는 방법도 있다. 그러자면 돈이 많이 든다. 하지만 비용이 훨씬 적게 드는 이른바 ‘차량에서 전력망(V2G)’이라는 기술이 있다. 전기자동차(EV) 주인이 차량에 저장된 배터리 동력 중 일부를 전력망에 되파는 자동화 시스템이다.

EV 배터리 하나의 용량은 10kWh 정도다. 따라서 불과 30대의 자동차만으로 약 300호의 주택을 가동하기에 충분한 전력을 공급하게 된다. 도로 위를 달리는 EV가 수십만 대에서 수백만 대로 불어난다. 따라서 그 많은 EV에 방대한 양의 에너지를 저장하는 잠재력은 무궁무진하다. 에너지 가격도 아주 싸다. 전력망 사업자가 EV 배터리의 전력을 구입하면 같은 용량의 배터리 충전소를 세우는 비용의 10%밖에 들지 않는다. V2G 공정을 개발한 델라웨어대학 윌렛 켐프턴 연구팀장의 설명이다.

올해 초 닛산 자동차는 스페인 전력업체 엔데사와 공동으로 V2G 시스템을 개발 중이라고 발표했다. 한편 덴마크 신생벤처 누베는 내년 상반기 중 2개 유럽 전력망 사업체 그리고 2개 글로벌 자동차 업체와 V2G 사업을 시작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력망에 수요가 가장 몰릴 때 자동화 시스템이 EV 배터리에서 전력을 끌어간다. 구매자와 판매자 모두에게 유리한 가격 조건을 제시한다. 차주가 장거리 여행을 떠나 배터리 용량을 조금이라도 양보할 형편이 못 될 경우 시스템을 차단해 일시적으로 전력 공급을 중단할 수도 있다. V2G로 얻는 수입이 배터리를 충전시키는 데 드는 비용보다 더 클 수 있다고 켐프턴 연구팀장은 말한다. “상당히 구미 당기는 사업이다.”

- THOMAS K. GROSE NEWSWEEK 기자 / 번역 차진우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