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Free MP3)</b> “식당의 팁 문화 금지하라” - 이코노미스트

Home > >

print

(Free MP3) “식당의 팁 문화 금지하라”

(Free MP3) “식당의 팁 문화 금지하라”

▎지난 11월 10일 뉴욕시에서 패스트푸드 식당 종업원들이 최저임금 시급 15달러를 요구하는 파업 시위를 벌였다.

▎지난 11월 10일 뉴욕시에서 패스트푸드 식당 종업원들이 최저임금 시급 15달러를 요구하는 파업 시위를 벌였다.

 NO TIPPING PLEASE!


To curb sexual harassment, nix tipping at restaurants, advocates say.Pervasive sexism and harassment is, unfortunately, an open secret of working in the food industry. A 2014 survey conducted by Restaurant Opportunities United (ROC) discovered that 74% of women employed in the restaurant industry had been victims of sexual assault in the workplace by bosses or other co-workers. It was even worse when restaurant-goers were factored in: The report found that four out of five women in the biz had reported incidences of sexually harassment from customers.

As a result, an increasing number of advocates are urging that restaurants to ban tipping, as it could be contributing to the culture of sexual harassment. They argue that tipping culture puts people working in the restaurant industry — where employees often earn some of the most meager wages in the nation — in precarious positions: They are forced to put up with inappropriate behavior if they hope to push their earnings above the federal minimum wage.

The issue has picked up steam lately in New York, on the heels of restaurateur Danny Meyer announcing in October that he had banned tipping at all of his restaurants, including his celebrated joint The Modern.

This past week, The Guardian reported that a two-day event took place in New York aimed at having productive discussions with local and state politicians, employers and activists to curb sexual harassment and violence against women.

During the New York event, the co-founder and co-director of ROC United, Saru Jayaraman, proposed the idea of ceasing tipping. She said it would not only help to ease harassment, especially among women working in the food industry, but also help reduce poverty levels among people working in the restaurant business. “They are women who work at iHop and Applebee’s and Olive Garden and suffer three times the poverty rates of the rest of the U.S. workforce,” she said at the event.

Another ROC United survey showed that women were twice as likely to report having been harassed at their workplaces if they were making, along with tips, well under the federal minimum wage of $7.25. So far, seven states have nixed the tipped minimum wage.

In a recent New York Times op-ed, Jayaraman advocated for the rights of restaurant workers in New York, who would potentially be exempt from New York Governor Andrew Cuomo’s move to make all minimum wage jobs stand at $15 an hour in the state. “Most restaurant staffers will continue to suffer under a lower minimum wage,” she wrote. “Median pay for a tipped worker in New York, including tips, stands at just $9.43 an hour.”

Not all foodies are in favor of the move against tipping, though. The National Restaurant Association refuted Roc United’s findings, claiming the reports are manipulated by labor unions. Additionally, it said that tipped workers were making “a ton of money in tips” and are mostly “wealthy, white steakhouse servers,” leading one to wonder if its member have, in fact, ever stepped foot inside a restaurant other than a steakhouse in the melting pot that is the United States of America.
 “식당의 팁 문화 금지하라”
▎식당 여종업원들은 기본 급여가 너무 적어 팁으로 보충하려면 고객의 부적절한 행동을 참을 수밖에 없다고 말한다.

▎식당 여종업원들은 기본 급여가 너무 적어 팁으로 보충하려면 고객의 부적절한 행동을 참을 수밖에 없다고 말한다.



여성 종업원이 받는 성희롱 줄이고 임금 높이려면 봉사료 폐지해야 한다는 주장 제기돼미국 외식업계에선 성차별주의와 성희롱이 공공연한 비밀이다. 식당기회센터(ROC) 연합이 지난해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식당 여성 종업원의 74%가 상사나 동료의 성폭력 피해자였다. 고객을 포함시키면 상황은 더 암울하다. 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여성 종업원의 80%가 고객에게 성희롱을 당했다.

그에 따라 외식업체에 고객의 봉사료(팁) 지불 금지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진다. 팁이 성희롱을 부추길 수 있기 때문이다. 그들은 팁 문화가 외식업계 종사자들을 위험한 상황으로 몰아넣는다고 주장한다. 기본 급여가 너무 적어 팁으로 조금이라도 소득을 더 올리려면 고객의 부적절한 행동을 참을 수밖에 없다는 얘기다.

이 문제가 최근 뉴욕에서 논란을 일으켰다. 지난 10월 외식업 사업가 대니 마이어가 자신이 운영하는 모든 식당에서 팁을 없애겠다고 발표하면서다.

최근 영국 신문 가디언은 직장 여성을 상대로 한 성희롱과 성폭력을 막기 위한 정치인, 고용주, 운동가들의 생산적인 대화를 목표로 뉴욕에서 열린 2일간의 행사를 보도했다.

그 행사에서 ROC 연합의 공동 창립자이자 공동 대표인 사루 자야라만은 티핑 문화의 근절을 제안했다. 그녀는 팁을 금지하면 특히 외식업계 여성 종업원을 대상으로 한 성희롱뿐만 아니라 빈곤 수준도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하이홉이나 애플비, 올리브 가든에서 일하는 여성 종업원의 빈곤률은 다른 근로자의 3배에 이른다.”

ROC 연합의 다른 조사에 따르면 미국 연방정부가 정한 최저임금 시급 7.25달러에 훨씬 못 미치는 급여를 받을 경우 직장에서 성희롱당할 가능성이 2배였다. 지금까지 미국의 7개 주가 팁이 포함된 최저임금 제도를 폐지했다.

자야라만 대표는 최근 뉴욕타임스 기고문에서 뉴욕 식당 종업원의 권리를 옹호했다. 식당 종업원은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가 제안하는 뉴욕주 최저임금 시급 15달러에서 제외될 가능성이 있다. 자야라만 대표는 ‘대다수 식당 종업원은 더 낮은 최저임금으로 고통당할 것’이라며 ‘뉴욕에서 팁을 받는 근로자의 시급은 9.43달러(중간값)에 불과하다’고 썼다.

그러나 모든 식당이 팁 금지에 찬성하진 않는다. 미국식당협회(NRA)는 ROC 연합의 조사 결과를 반박하며 노조의 배후 조종에 따른 보고서라고 주장했다. 또 팁을 받는 근로자는 막대한 수입을 올리며 “그들 대다수는 부유한 백인으로 스테이크 하우스에서 일한다”고 말했다. NRA 회원들은 미국이라는 인종과 민족의 용광로에서 스테이크 하우스가 아닌 식당을 찾은 적이 있는지 궁금할 뿐이다.

- PAULA MEJIA NEWSWEEK 기자 / 번역 이원기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