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가 아파트 사이 즐비한 판잣집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고가 아파트 사이 즐비한 판잣집

고가 아파트 사이 즐비한 판잣집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서울 시내 ‘주택 이외 거처’ 중 판잣집·비닐하우스집은 총 2279가구였으며 이 중 강남구에 절반이 넘는 1258가구(55.2%)가 분포한 것으로 나타났다. 관악구에 있는 판잣집·비닐하우스집은 349가구(15.31%)로 두 번째로 많았으며 서초구가 239가구(10.49%)로 그 뒤를 이었다. 판잣집·비닐하우스집 거주가구는 강동구(4.34%)·동작구(3.25%) 등에도 있었으며 종로·광진·중랑·성북·금천·중구 등 6개구에는 단 한 가구도 없는 것으로 집계됐다. 서울 시내에 있는 판잣집·비닐하우스집 10가구 중 7가구(65.7%)가 강남·서초구에 몰려있는 셈이다. 강남구에는 대표적인 판자촌인 구룡마을을 포함해 달터마을·산청마을 등 판자촌이 다수 형성돼 있다.

강남·서초구에서 판잣집·비닐하우스보다 더 열악한 ‘기타 거처’에 살고 있다고 답한 가구 수도 각각 3526가구(4.89%), 2236가구(3.06%)로 서울지역 전체 기타 거처 가구의 8%에 달했다. 기타 거처는 주택 이외의 거처 중에서 오피스텔, 숙박업소 객실, 기숙사나 특수사회시설, 판잣집 등을 제외한 곳으로 공사장 임시막사와 종교시설, 상가, 찜질방, 노숙 등이 해당된다.

강남·서초구는 가구당 주거면적 등 평균 주거 여건도 최상위권에 속했다. 지난해 가구당 주거면적을 보면 서초구가 83.3㎡, 강남구가 75.2㎡를 기록하며 서울 자치구 중 나란히 1·2위를 기록했다. 서울 시내 평균은 62㎡ 였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