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전세값 상승률 물가 3배 수준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서울 아파트 전세값 상승률 물가 3배 수준

서울 아파트 전세값 상승률 물가 3배 수준

서울시가 작성한 10월 월간 부동산 시장 동향보고에 따르면 2006년 10월 이래 10년 간 서울 아파트 전세가격은 평균 79.8% 상승했다. 이 기간 서울시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27.2%였다. 성동구(103.1%)·구로구(97.7%)·강서구(97.3%)·영등포구(94.3%)·노원구(93.9%)·강북구(92.6%)의 아파트 전세 가격은 10년 전의 두 배 수준이 됐다. 이와 달리 종로구(53.5%)·은평구(56.8%)·강남구(61.5%)는 전세가격 상승 폭이 비교적 적은 편이었다. 10월 말 기준 서울 아파트 전세 평균 가격은 3억 7770만원이다. 월세는 평균 보증금 1억3600만원에 월세 89만6000원이다. 아파트 매매가격은 10월 말 5억5930만원으로, 매매가격 대비 전세 비율인 전세가율은 약 71.7%다.

10년 간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32.3% 상승했다. 수요가 많고 중소형 아파트가 모인 노원구 아파트 가격 상승률이 78.3%로 두드러졌다. 강북구(68.0%)와 중랑구(53.9%)도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10년 전 부동산 광풍을 주도한 버블세븐 지역은 이후 상승률이 높지 않았다. 강남(13.5%)·서초(13.9%)는 13%대이고 송파는 5.3%로 서울에서 가장 낮다. 목동이 있는 양천구는 7.0%이다. 송파구와 양천구는 전세가격 상승률이 65.7%와 73.3%로 매매가격 상승폭에 비해 훨씬 큰 편이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