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1Q 순익 1조2701억…분기 사상 최대치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KB금융, 1Q 순익 1조2701억…분기 사상 최대치

푸르덴셜 인수 효과·주요 계열사 포트폴리오 성장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KB금융그룹 신사옥 전경./사진:KB금융지주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KB금융그룹 신사옥 전경./사진:KB금융지주

 
KB금융그룹이 올 1분기 1조2701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하며 창사 이래 최대 분기 실적을 올렸다.
 
22일 KB금융그룹은 인터넷·모바일 생중계를 통해 올해 1분기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실적 발표에 따르면 KB금융의 1분기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74.1% 늘어난 1조2701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분기 사상 최대실적이다. 1분기 순이자이익도 2조642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5% 증가했다.
 
순이자이익과 순수수료이익 등 그룹의 핵심이익이 증가하고 푸르덴셜생명 인수 효과로 실적을 견인했다는 평가다.
 
기타영업손익은 지난해 1분기 2773억원 적자에서 올 1분기 339억원 흑자로 돌아섰다. 지난해 1분기 금융시장의 급격한 변동성 확대로 인해 발생했던 유가증권·파생상품·외환 관련 손실요인이 사라지고, 푸르덴셜생명 실적 연결 효과가 반영되면서 대폭 개선됐다.
 
같은 기간 순수수료이익은 967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4.3% 증가했다. 주식시장 활황으로 증권업 수입수수료가 증가하고, 은행의 신탁이익이 개선됐기 때문이다.  
 
주요 계열사 가운데 KB증권은 2211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하며 사상 최대 분기 실적을 거뒀다. KB국민카드는 전년 동기 대비 72.4% 증가한 1415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올렸다. KB국민은행은 전년 동기 대비 17.4% 오른 6886억원의 당기순이익을 냈다.
 
KB금융그룹 관계자는 “지난 1년간 그룹 전 부문에 걸쳐 수익창출력을 확대하고, 자본시장과 보험 비즈니스에서 추가적인 성장 모멘텀을 확보한 결과, KB금융그룹의 순이익에서 비은행 부문이 차지하는 비중이 1분기 기준 48.6% 수준으로 높아졌다”고 말했다.
 
강민경 기자 kang.minky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