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 마감] 위험 선호 심리 회복…원달러 하락 마감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환율 마감] 위험 선호 심리 회복…원달러 하락 마감

코로나19 재확산 부담 여전…박스권 등락 이어져

원달러 환율이 소폭 하락했다. 글로벌 위험 선호 심리가 회복되면서 달러 약세가 나타난 것으로 풀이된다.  

 
22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1.3원 내린 1117.3원에 장을 마쳤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전날 보다 2.1원 내린 1116.5원으로 출발했다. 바이든 정부의 추가 경기 부양책과 글로벌 경기 회복 기대감이 커지면서 투자자들의 위험 선호 심리가 되살아난 덕분이다. 지난밤 뉴욕 증시에서는 기업 실적 발표 기대감이 더해지며 3대 지수가 사흘 만에 상승세로 마감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는 장중 달러화 약세와 위안화 강세 등으로 원달러 환율이 1114.2원까지 내려가기도 했다. 하지만 1110원대 중반에서 등락하는 등 박스권을 크게 벗어나지는 않았다. 
 
글로벌 위험 선호 심리가 회복됐다고는 하지만 여전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부담이 됐기 때문이다. 아시아 외환 시장 전반에서 달러화 흐름을 주시하며 박스권 하단에서 결제 수요가 나타나기도 했다. 
 
 
정지원 인턴기자 jung.jeewon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