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대 수출주력업종 “수출 증가세, 상반기 대비 크게 둔화될 것” - 이코노미스트

Home > 정책 > Check Report

print

12대 수출주력업종 “수출 증가세, 상반기 대비 크게 둔화될 것”

한국 경제의 회복을 견인하고 있는 수출이 하반기에는 크게 둔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이 시장조사 전문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매출액 1000대 기업 중 12대 수출 주력 업종을 대상으로 ‘2021 하반기 수출 전망 조사’를 진행한 결과, 올해 하반기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2.3%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이는 올 1월부터 5월 중순까지의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22.5% 증가한 것과 대비되는 수치다.
 
한경연이 1일 발표한 2021 하반기 수출 전망 조사에 따르면 기업 수 기준 과반(55.2%)의 기업이 올해 하반기 수출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업종별로 전기전자(70.0%), 자동차‧자동차부품(63.0%), 바이오헬스(59.5%), 석유화학‧석유제품(52.4%) 등은 수출 감소를 전망한 기업이 증가를 전망한 기업보다 많았고 철강(53.8%), 일반기계‧선박(68.2%) 등은 수출 증가를 전망한 기업이 감소를 전망한 기업보다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하반기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감소할 것으로 전망한 기업들은 코로나19 지속으로 인한 세계 교역 위축(44.4%), 수출 대상국의 경제 상황 악화(16.2%), 원화 강세로 인한 가격 경쟁력 악화(7.4%) 등을 원인으로 지목했다.  
 
기업들은 올해 하반기 수출 환경의 위험 요인으로 코로나19 지속(42.9%)과 원자재 가격 변동(23.3%)을 꼽았고 국내 기업의 수출 경쟁력 강화를 위해 백신 확보 등 코로나19 대응 총력(31.8%)과 금융지원, 세제지원 등 확대(18.5%)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홍다원 인턴기자 hong.daw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