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이앤씨 2000억원 회사채 공모에 7250억원 자금 몰려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건설

print

DL이앤씨 2000억원 회사채 공모에 7250억원 자금 몰려

공모채 발행 이래 최대 규모…950억원 증액 예정

 
 
DL이앤씨 D타워 돈의문 모습 [DL이앤씨]

DL이앤씨 D타워 돈의문 모습 [DL이앤씨]

DL이앤씨(옛 대림산업 건설부문)가 공모채 시장 진입 이래 최대 흥행을 달성했다. 총 2000억원 채권에 대해 7250억원 청약금이 몰리며 오는 16일 발행하는 회사채 규모가 당초 계획보다 950억원 증액될 예정이다.
 
DL이앤씨는 지난 8일 3년물 채권 1500억원, 5년물 500억원 수요예측을 진행한 결과 각각 5000억원, 2250억원 청약금이 접수됐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전신인 대림산업이 2015년 회사채 공모를 시작한 이후 최고 규모다.
 
DL이앤씨는 최근 국내 3대 신용평가기관 중 2곳인 한국기업평가와 한국신용평가로부터 AA-등급에 '안정적' 등급 전망을 획득한 바 있다.
 
청약 경쟁률이 높아지면서 DL이앤씨는 3년물을 2000억원, 5년물을 950억원 증액하려 한다. 이중 5년물 950억원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채권이다. 해당 회사채로 조달한 자금은 수처리·친환경 건축·협력사 자금지원 등에 쓰인다. DL이앤씨가 이번에 지분을 사들인 중국 수처리 플랫폼 기업 ‘유나이티드 워터’ 및 협력사 상생협력 기금 투자가 대표적이다. 이밖에도 DL이앤씨는 수소에너지·이산화탄소 포집 및 저장·수처리 같은 신사업 분야를 발굴하고 있다.
 
DL이앤씨는 “ESG 채권 발행을 발판 삼아 ESG 경영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면서 “전 세계적인 탄소중립 기조에 발맞춰 친환경 사업을 추진하고 이를 통해서 미래 먹거리를 확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보름 기자 min.boreum@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