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뱅, 따뱅?…'시총 18조' 카카오뱅크 몸값에 대한 불편한 시각들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카뱅, 따뱅?…'시총 18조' 카카오뱅크 몸값에 대한 불편한 시각들

우리금융 시총 2배, 하나금융 넘어선 기업가치
“금융 플랫폼 기업” vs “결국 규제 받는 은행”
가계대출 증가세 제동…빅테크 규제 강화 기조

 
 
서울 용산구 카카오뱅크 서울오피스에서 실행한 카카오뱅크 애플리케이션. [연합뉴스]

서울 용산구 카카오뱅크 서울오피스에서 실행한 카카오뱅크 애플리케이션. [연합뉴스]

 
카카오뱅크의 ‘몸값’을 둘러싼 논쟁이 좀처럼 사그라들 기미가 안보인다. 성장 잠재력을 갖춘 ‘플랫폼 사업자’라는 인식과 함께, 그래도 ‘결국은 은행’이라는 이해관계의 혼선이 빚은 논란이다. 
 
이는 국내 증시에 처음 입성하는 인터넷전문은행이라는 특수성도 있지만, 기존의 전통(legacy) 은행들이 저평가 국면에서 좀처럼 벗어나지 못한 것도 또다른 배경이 됐다. 기업공개(IPO)를 앞두고 윤호영 대표가 직접 나서 “카뱅은 금융플랫폼 기업”이라고 강조한 것도 본업의 정체성이 공모가 산정의 할인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우려가 작용했다.  
 

카뱅, 리테일금융의 명실상부 ‘리딩뱅크’

사실 카카오뱅크의 몸값 논란은 일찍부터 예견돼 왔다. 지난 2017년 말 출범 직후의 카뱅과 5년차를 맞은 지금의 카뱅의 위상이 완전히 달라진 데 따른 것이다.  
 
출범 초기만 하더라도 카뱅의 성장세가 이토록 가파를 것이라고 예상한 전문가는 거의 없었다. 디지털에 친숙한 젊은 세대들이 주로 쓰는 ‘서브은행’ 정도로 평가하는 시각이 지배적이었다. 은행업이 다른 어떤 산업보다 정부 정책의 영향을 크게 받는 규제산업이라는 점도 이런 판단의 근거로 작용했다.
 
하지만 카뱅의 성장세는 글로벌 시장에서도 유사 사례를 찾기 힘들 정도로 가팔랐다. 불과 4년여 만에 MAU(월간 활성 사용자수)를 1330만까지 끌어올렸다. 국내 리딩뱅크 경쟁을 벌이는 KB국민은행(1050만)과 신한은행(960만)의 MAU를 크게 넘어선 수치다. 물론 카뱅 출범 초기에는 국내 최대 SNS 플랫폼인 ‘카카오톡’의 후광 효과가 컸다. 카카오톡 내에서의 간편 송금은 그 자체로 ‘혁신적’이라는 평가가 뒤따랐다.  
 
하지만 이후에도 카뱅은 기존 금융앱을 뛰어넘는 간편서비스와 혁신적 상품을 선보이며 기존 고객을 플랫폼 내에 묶어뒀다. 이로 인해 출범 초 3%대에 머물렀던 이체건수 시장점유율은 4년여 만에 6배 가까이 늘었고, 주력 상품인 신용대출 역시 시장점유율 7%대를 넘어섰다.  
 
무엇보다 시장을 놀라게 한 부분은 ‘수익성’이다. 통상 은행업은 대규모 전산시스템 구축과 인력구조 등을 감안한 손익분기점을 5년 이상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카뱅은 2년여 만에 손익분기점을 넘어서며 비용효율성 측면에서의 강점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이는 몸값 논란의 시발점이기도 하다. ‘모바일 온리(Only)’ 전략을 펼치는 카뱅이 신용대출은 물론 주택담보대출 등 다른 분야에서도 기존의 대형은행보다 더 혁신적이고, 더 효율적일 수 있다는 기대감이 카뱅에 대한 기대치를 끌어올린 셈이다.
 

4대 금융그룹 우리금융지주 몸값의 두 배

그간의 성장세로 증명했듯 카뱅의 성장 잠재력을 의심하는 목소리는 더 이상 찾아보기 어렵다. 전체의 60%에 육박하는 2030고객은 카뱅의 강력한 성장 동력으로 인식되고 있다. 기업 주가의 경우 미래에 대한 ‘기대감’을 반영한다는 측면에서 고평가 논란은 일면 당연하다.
 
다만 시장에서는 투자자 피해 등 고평가 논란이 가져올 부정적 파급 효과 역시 간과해서는 안된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번 논란은 또 다른 인터넷전문은행인 케이뱅크, 토스뱅크 상장 과정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 
 
증시 전문가들이 18조5289억원(공모가 기준)의 몸값에 대해 ‘어이없다’라는 원색적 표현을 동원한 것도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 18조원대 몸값은 국내 4대 금융그룹인 하나금융지주의 시가총액보다 40%, 우리금융지주의 두 배를 넘어서는 금액이다.    
 
사실 리테일금융을 주축으로 하는 카뱅의 사업 측면만 들여다 보면, 대형 시중은행에 비해 높은 평가를 받을 이유는 찾기 어렵다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오히려 코스피 시장에 상장돼 있는 KB·신한·하나·우리 등 은행계 금융지주는 주력 계열사인 은행뿐 아니라 증권, 보험, 카드, 자산운용 등 많게는 십 수개의 자회사와 손자회사를 거느린 금융그룹이라는 점에서 비교 자체가 어불성설로 비쳐질 수 있다. 
 
특히 리테일금융을 제외한 IB(투자은행)·기업금융 등 비은행 부문에서는 전문인력이 곧 경쟁력이라는 점에서 카뱅의 성장세를 이끌어온 비용효율성이 향후에는 되레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다.   
 

“빅테크가 시스템 불안 키워”…강화되는 글로벌 규제 부담   

여기에 카뱅 역시 금융당국의 관리감독을 받는 ‘은행’이라는 점에서 규제 리스크 역시 피하기 어렵다는 분석이다. 당장 금융당국은 전체 가계대출에 대한 규제 강화와 함께 신용대출 급증세를 막기 위해 인터넷전문은행의 중금리 대출 비중을 늘리도록 지시한 바 있다. 흑자전환의 효자 노릇을 해온 신용대출 증가세에 제동이 걸린 셈이다. 이처럼 카뱅 역시 동일 규제를 받고 있지만 시중은행과 카뱅의 주가수익비율(PER) 격차는 공모가 기준 10배 격차를 나타내고 있다.
 
물론 고평가 논란과 달리 추가 상승을 예상하는 목소리도 있다. 지난 5년처럼 핀테크 플랫폼 사업자들을 위한 정부 차원의 다양한 지원책과 규제 완화가 지속된다면 인터넷전문은행의 성장세는 더욱 가팔라질 수 있다.  
 
하지만 앤트그룹 상장을 무산시킨 중국 정부를 비롯해 미국과 유럽 내에서도 빅테크 기업의 급격한 성장이 금융시스템의 불안을 가중시킨다는 우려가 꾸준히 제기된다는 점은 적잖은 부담 요인이다. 이는 플랫폼 사업자라는 정체성이 오히려 리스크 요인으로 뒤바뀔 수 있는 불확실성으로 돌변할 수 있다.  
 
이와 관련 서영수 키움증권 연구원은 “카뱅이 급성장 할 수 있었던 원인은 소비자 편익을 확대하기 위해 정부가 비대면 채널을 직간접적으로 지원해 왔기 때문”이라며 “하지만 이런 정책이 과도한 대출 증가에 따른 금융 불안정성 증가와 약탈적 대출이라는 금융소비자 보호의 취약점을 노출했다”고 지적했다.
 
또 “이런 이유로 카뱅의 성장성은 정부 정책 방향이 주된 변수가 될 수밖에 없다”며 “현재 정부의 정책 기조가 부동산버블 문제 해소를 위한 가계부채 구조조정에 초점이 맞추어져 있다는 점에서 인터넷전문은행에 대한 규제는 이전보다 강화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공인호 기자 kong.inho@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