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스마트 챌린지 사업’, 지역경제 활성화 이끌어 - 이코노미스트

Home > 정책 > 정책이슈

print

국토부 ‘스마트 챌린지 사업’, 지역경제 활성화 이끌어

지역문제에 ICT 솔루션 접목…주차공간·관광인프라 제공까지
부천 ‘공유주차 플랫폼’, 해외 진출 첫발

  
 
김해시 박물관역의 미디어파사드 모습. [김해시]

김해시 박물관역의 미디어파사드 모습. [김해시]

무인으로 운영되는 공용 전기자전거, 전철역사를 비추는 미디어파사드, 박물관 유리장 속 360도 홀로그램까지. 첨단기술을 활용한 스마트관광플랫폼 도입과 함께 김해시 연 관광객 수는 143만명 증가했다.
 
오는 8일부터 ‘제5회 월드 스마트시티 엑스포(WSCE 2021)’가 개최됨에 따라 2018년 첫발을 내딛은 ‘스마트 챌린지’ 사업 성과가 주목 받고 있다. WSCE는 국내외 정부·기업과 전문가들이 스마트시티 관련 기술과 정보를 공유하는 국제 행사로 1층 ‘스마트 챌린지관’에 스마트 챌린지 사업 관련 지자체 및 기업의 부스가 차려질 예정이다.
 
스마트 챌린지란 기업·대학 등 민간의 아이디어와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해 도시문제를 해결하고 그중 성공적인 솔루션은 타 지자체 또는 해외로 확대 적용하는 국토교통부 지원사업이다. 2018년 발표된 ‘스마트시티 추진전략’에 따라 진행되어 현재 45개 도시에서 178개 서비스가 스마트 챌린지 사업에 따라 진행되고 있다. 각 지자체에 따르면 일부 시범 사례가 이미 해외에 소개되고 있으며, 올해부터 효과가 검증된 스마트 솔루션이 전국 곳곳에 보급을 앞두고 있다.
 

주차문제 해소·관광객 증가까지…스마트 챌린지 성과 뚜렷

부천시 공유주차·모빌리티 공유경제플랫폼 시범사업 성과 [통계: 부천시]

부천시 공유주차·모빌리티 공유경제플랫폼 시범사업 성과 [통계: 부천시]

그동안 스마트 챌린지 사업은 크게 3가지로 나눠 추진됐다. 민간기업 아이디어로 도시 전역의 문제를 해결하는 ‘시티 챌린지’와 시민·지자체 주도로 중·소규모 도시 내 특정 구역에 지역 특화 스마트타운을 조성하는 ‘타운 챌린지’, 소규모 생활권을 중심으로 단일 스마트솔루션을 적용하는 ‘솔루션 챌린지’ 등이다.
 
시티 챌린지 중 가장 성공적인 사례로 꼽히는 사업은 ‘부천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이다. 2019년 5월 시범사업 대상으로 선정된 부천시는 그해 6월부터 12월까지 삼정동 지역 주차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데이터 얼라이언스, 유디아이를 비롯한 12개 민간기업과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그리고 모바일 앱(App)과 블록체인 시스템을 이용해 테크노파크 주차장 이용 시 주차대리 또는 공유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했다.
 
그 결과 공유주차 공간 280면을 확보해 주차장 수급율을 72%p 증가시켰을 뿐 아니라 불법주차도 하루 266대에서 156대로 41% 감소하는 등 마을 주차 문제가 상당부분 해소됐다. 이런 성과를 바탕으로 지난해 부천시는 시티 챌린지 본사업 지원대상으로 뽑힐 수 있었다.
 
경남 김해시는 타운 챌린지 사업으로 효과를 본 지자체다. 2018년 시범사업 대상으로 선정된 이래 친환경 모빌리티 기술을 이용해 지자체 최초로 전기공유자전거를 도입한 데 이어 가야문화 콘텐츠를 증강현실·가상현실(AR·VR)로 제공하고 있다.  
 

전국·세계로 뻗어가는 스마트시티 솔루션

전국 스마트 챌린지 사업 현황 [국토교통부]

전국 스마트 챌린지 사업 현황 [국토교통부]

이처럼 성공사례가 이어짐에 따라 스마트시티 솔루션은 세계 곳곳으로 뻗어가고 있다. 부천의 주차문제를 개선한 공유주차·모빌리티 공유경제플랫폼은 지난해 싱가포르·몽골·세르비아·인도네시아 등에 소개되기도 했다. 특히 몽골 수도 울란바토르는 부천시 자문을 바탕으로 국토부 'K-City Network' 국제공모에 응모해 “모빌리티 플랫폼 기본구상” 지원대상으로 뽑히기도 했다.
 
정부는 올해부터 대학의 아이디어를 지역에서 실험하는 ‘캠퍼스 챌린지’ 사업을 추가하고 지금까지 실증을 통해 효과가 검증된 솔루션을 전국 지자체에 보급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스마트시티 사업에서 성과를 나타낸 기업 서비스에 대해 공공조달 사업 선정 시 3년간 수의계약을 허용하는 등의 ‘스마트시티 혁신조달’ 정책을 추진한다.
 
최임락 국토교통부 도시정책관은 "스마트시티는 4차 산업혁명을 통한 첨단기술을 활용해 도시문제를 해결하고 새로운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라며 “최근 수요응답형 교통체계·주차공유·도시통합플랫폼 등 챌린지 사업들이 하나둘 완공되면서 지역별로 당면한 도시문제가 해결되고 스마트시티 정책에 대한 국민의 만족도가 높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민보름 기자 min.boreum@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