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문닫은 은행 점포 90개…국민·하나은행 18개씩 줄어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상반기 문닫은 은행 점포 90개…국민·하나은행 18개씩 줄어

금감원 "모바일뱅킹 등 비대면 거래 확대 영향"…대도시권 점포 위주 감소

 
 
서울 시내 한 시중은행의 한산한 대출 창구 모습. [연합뉴스]

서울 시내 한 시중은행의 한산한 대출 창구 모습. [연합뉴스]

올해 상반기 국내은행의 점포가 지난해 말보다 79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이후로 모바일뱅킹 등 비대면거래가 확대되고, 점포 효율화 추진이 이뤄지면서 감소 추세가 이어지는 모습이다.  
 
14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1년 상반기 국내은행 점포 운영현황'에 따르면 올해 6월 말 현재 국내은행의 점포 수는 총 6326개로 지난해 말보다 79개 감소했다. 신설점포는 11개로 이를 제외하면 폐쇄된 점포는 총 90개다.
 
금감원은 모바일뱅킹 등 비대면거래가 확대되고 점포 효율화 추진 등으로 점포 감소 추세가 지속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국내은행의 연간 점포 감소 규모는 ▲2018년 23개 ▲2019년 57개 ▲2020년 304개를 기록했다. 올해 상반기에만 79개가 줄면서 지난해 이후 점포 감소 규모가 큰 상황이다.  
 
시중은행의 점포 감소 규모는 54개로 전체의 68.4%를 차지했고, 지방은행 15개, 특수은행 10개 순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대도시권(서울·경기·인천 및 광역시) 소재 점포가 61개 감소해 전체의 77.2%를 차지했고 비대도시권은 18개 줄었다.  
 
은행별로 보면 국민은행과 하나은행의 점포 감소 규모가 컸다. 올해 상반기 국민·하나은행이 각각 지난해 말과 비교해 18개 감소했고 이어 산업은행 8개, 대구은행 7개, 우리은행 6개, 신한은행 5개, 씨티은행 4개 순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점포운영에 대한 은행의 자율성은 존중하되 노령층 등 금융이용자의 불편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유도하겠다"며 "이를 위해 은행이 사전영향평가 등 '점포폐쇄 공동절차'를 충실히 운영하도록 감독 노력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용우 기자 lee.yongwoo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