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1억명' 암호화폐 보유자 '날벼락'…中 이어 인도 "비트코인 금지"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가상 화폐

print

'최대 1억명' 암호화폐 보유자 '날벼락'…中 이어 인도 "비트코인 금지"

중국 이은 두 번째…인도, 연내 자체 CBDC 도입 전망
모디 총리 “암호화폐, 젊은이들을 망가뜨릴 수도 있어”

 
 
23일(현지시각)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인도 정부는 올해 동계 의회에서 민간 암호화폐 거래를 금지하는 법안을 도입할 예정이다. [로이터=연합뉴스]

23일(현지시각)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인도 정부는 올해 동계 의회에서 민간 암호화폐 거래를 금지하는 법안을 도입할 예정이다. [로이터=연합뉴스]

인도가 비트코인 등 민간 암호화폐 거래 금지를 추진한다. 암호화폐 거래를 전면 차단하기로 한 나라는 중국에 이어 인도가 두 번째로 최대 1억명으로 추산되는 암호화폐 보유자들의 피해가 불가피해질 전망이다.
 
23일(현지시각)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인도 정부는 올해 동계 의회에서 민간 암호화폐 거래를 금지하는 법안을 도입할 예정이다. 다만 암호화폐 기반 기술과 그 사용을 촉진하기 위해 일부 암호화폐는 허용키로 했다.
 
보도에 따르면 인도 정부는 민간 암호화폐를 금지하고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의 틀을 만드는 법안을 상정할 예정이다. 앞서 인도 중앙은행(RBI)은 지난 6월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 민간 암호화폐에 심각한 우려가 있다”며 “연내 자체 CBDC 도입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인도 하원은 모든 개인 암호화폐를 금지하는 법안이 나온 것은 나렌드라 모디 총리가 지난주 한 온라인 포럼에서 “암호화폐가 우리 젊은이들을 망칠 수 있다”고 경고한 데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9월 중국 정부는 주요국 중 처음으로 모든 암호화폐 거래는 불법이라고 선언했다.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9월 중국 정부는 주요국 중 처음으로 모든 암호화폐 거래는 불법이라고 선언했다. [로이터=연합뉴스]

 
이에 앞서 주요국 중 암호화폐를 금지한 사례는 지난 9월 중국이 '모든 암호화폐 거래는 불법'이라고 선언한 것이 처음이다. AFP는 최소 1500만명에서 최대 1억명의 인도인들이 총 수십억 달러에 달하는 암호화폐를 보유하고 있을 것으로 추정하며, 이들의 투자가 불확실한 미래에 직면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윤형준 기자 yoon.hyeongj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