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간 계속 증가, 10월엔 1000억 달러 넘게 은행에 쟁여둬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4년간 계속 증가, 10월엔 1000억 달러 넘게 은행에 쟁여둬

외화예금 증가세 최대
11월 1030억 달러 경신
기업의 자금 예치 늘어

 
 
미국 달러 지폐. [연합뉴스]

미국 달러 지폐. [연합뉴스]

지난달 거주자 외화예금이 역대 최대 기록을 경신했다. 거주자 외화예금은 내국인이나 국내기업,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에 진출한 외국 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을 의미한다.  
 
한국은행이 17일 발표한 ‘거주자 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11월말 기준 외국환은행의 거주자 외화예금 잔액은 1030억2000만 달러(약 122조787억원)로 집계됐다. 10월 말(1007억7000만 달러)보다 22억5000만 달러 증가했다.  
 
기업예금이 845억2000만 달러로 전 달에 비해 25억6000만달러 증가했다. 하지만, 개인예금은 185억 달러로 전 달에 비해 3억1000만 달러 감소했다.
 
미국 달러화 예금(880억 달러)이 12억8000만 달러, 유로화 예금(50억7000만 달러)이 6억3000만 달러, 위안화 예금(21억1000만 달러)이 3억6000만 달러 각각 늘어났다. 엔화는 51억2000만 달러로 7000만 달러 감소했다.  
 
박혜진 한국은행 자본이동분석팀 과장은 “기업이 해외채권 발행 또는 상환 예정 자금, 해외투자 자금 등 자본거래 관련 자금을 예치하면서 기업의 달러화 예금이 16억 달러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박정식 기자 park.jeongsik@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