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이앤씨, 러시아서 '잭팟'…1조6000억 가스화학 플랜트 수주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건설

print

DL이앤씨, 러시아서 '잭팟'…1조6000억 가스화학 플랜트 수주

러시아 발틱 콤플렉스 프로젝트 설계와 기자재 조달 담당

 
 
러시아 우스트 루가 위치도. [사진 DL이앤씨]

러시아 우스트 루가 위치도. [사진 DL이앤씨]

 
DL이앤씨가 러시아에서 초대형 가스화학 플랜트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DL이앤씨는 러시아 발틱 콤플렉스 프로젝트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남서쪽으로 110㎞ 떨어진 우스트-루가 지역에 단일 라인 기준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의 폴리머 공장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이 공장에서는 연산 300만톤(t)의 폴리에틸렌과 부텐(연산 12만톤), 헥센(연산 5만톤) 생산할 수 있다. 수주 규모는 약 11억7000만 유로(약 1조6000억원)이다. DL이앤씨는 설계와 기자재 조달을 담당한다.
 
사업지인 우스트-루가는 핀란드만에 자리 잡은 러시아의 주요 항만 도시 중 하나로 현재 대규모 투자가 진행 중이다. 향후 연간 450억㎥의 천연가스를 처리해 LNG와 화학제품을 생산하는 러시아 최대 규모의 가스화학 복합단지가 들어설 예정이다.
 
DL이앤씨는 2019년 12월부터 이 사업의 기본 설계를 담당해왔다. 기본 설계는 플랜트의 밑그림을 그리는 단계로 설계와 견적의 기초를 설정하는 과정이다. 기존에는 유럽의 주요 건설사들이 이 분야를 사실상 독점하고 있었다. DL이앤씨가 기본 설계를 통해 러시아 사업주로부터 역량을 인정받아 이번 프로젝트 수주에 성공할 수 있었다고 DL이앤씨 관계자는 설명했다.
 
DL이앤씨는 기본 설계부터 본 공사까지 수주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기본 설계에 참여하면 본 공사에서 예상되는 난관들을 미리 파악할 수 있어 프로젝트 전반에 걸친 리스크를 사전에 관리할 수 있다. 상세 설계 역시 최적화할 수 있기 때문에 효율성과 수익성 극대화도 가능해 본 공사 수주에서 유리한 위치를 점할 수 있다.
 
DL이앤씨는 현재 스위스 글로벌 비료회사인 유로캠이 우스트-루가 지역에 건설하는 초대형 메탄올 플랜트와 러시아 석유회사인 루크오일이 추진하는 폴리프로필렌 플랜트의 기본 설계도 수행하고 있다. 이번 발틱 프로젝트를 통해 기본설계를 바탕으로 한 EPC 수주 경쟁력을 입증한 만큼 현재 기본 설계를 수행 중인 프로젝트에서도 추가 수주를 기대하고 있다.
 
유재호 DL이앤씨 플랜트사업본부장은 “이번 프로젝트는 그동안 한국 건설 회사에게 넘기 힘든 장벽이었던 러시아 시장에서 따낸 대형 수주로 큰 의미가 있다”며 “디지털 혁신과 BIM 기반의 설계 역량을 강화해 향후 러시아 시장에서 차별화된 경쟁력을 굳건하게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박지윤 기자 park.jiyo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