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서울아파트 '거래절벽' 심화…거래량 9년만에 최저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지난해 서울아파트 '거래절벽' 심화…거래량 9년만에 최저

서울아파트 4만1713건 거래, 2012년 후 가장 적어
대출 규제와 집값 급등 피로감 더해진 영향

 
 
 서울 여의도 63스퀘어에서 바라본 서울 아파트의 모습. [사진 연합뉴스]

서울 여의도 63스퀘어에서 바라본 서울 아파트의 모습. [사진 연합뉴스]

 
지난해 서울 아파트 시장의 '거래절벽'이 심화하면서 연간 거래량이 9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세계 금융위기 이후 집값이 급락했던 2012년과 비슷한 수준으로 거래가 이뤄졌다.
 
2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이 서울 아파트 거래량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연간 거래 신고건수는 총 4만1713건(1일까지 접수된 통계)을 기록했다. 2012년(4만1079건) 이후 9년 만에 최저치다. 직전 연도인 2020년 거래량(8만1189건)과 비교하면 거의 절반에 불과한 것이다.  
 
이는 실거래 자료 공개를 시작한 2006년 이후 두 번째로 적은 거래량이다. 2012년은 2008년 세계 금융위기 여파에다 '반값 아파트'로 불린 보금자리주택 공급까지 겹치면서 서울 아파트값이 2000년대 들어 가장 큰 폭(-6.65%, 한국부동산원 기준)으로 떨어진 시기다. 당시 서울 아파트 거래량도 2006년 관련 통계를 공개한 이후 최저치를 나타냈다. 하지만 가격 급락으로 인해 거래량 침체를 겪었던 2012년과는 달리 지난해 서울 아파트값은 11월까지 7.76%나 상승해 2006년 이후 최대 상승률을 기록했다.  
 
특히 지난해 9월부터 12월까지 4개월간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리먼 브라더스 사태로 세계 금융위기가 터진 2008년과 유사한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9월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총 2706건으로 전월(4217건)의 64% 수준으로 줄어든 뒤 10월 2174건, 11월 1354건으로 계속 줄어들었다. 이는 2008년(9월 1849건, 10월 1519건, 11월 1163건) 이후 각각 13년 만에 최저치다. 지난해 12월 거래량은 이달 1일까지 신고된 건수를 기준으로 567건에 그쳐 2008년 12월(1523건)을 밑도는 역대 최저 기록을 갱신할 것으로 보인다. 12월 거래는 이달 말까지 거래신고 기간이 남아 있지만 최근 침체 분위기를 감안하면 이런 흐름이 달라지진 않을 것으로 보인다.
 
자치구별로는 중저가 아파트가 많은 '노도강'(노원구 도봉구 강북구) 지역의 거래량 감소가 두드러졌다. 지난해 도봉구 누적 아파트 거래량은 1819건으로 2020년(4374건) 대비 58.4% 급감했다. 강북구는 57.5%, 노원구는 56.1% 각각 감소했다. 송파구(-54.8%), 강동구(-53.2%), 은평구(-51.4%), 강서구(-51.1%) 등도 아파트 거래량이 지난해 절반 수준으로 감소했다.
 
지난해 아파트 거래량 감소는 금융당국의 가계부채관리 방안을 위한 대출 규제와 집값 급등에 따른 고점 인식이 합쳐진 결과로 풀이된다. 대선을 앞두고 주요 후보들이 부동산 관련 세제완화 공약을 내놓으면서 시장 관망세는 더욱 짙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서울에서 은평구가 처음 하락으로 돌아선 데 이어 강북구, 도봉구도 지난주 하락 전환했다.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도 지난주 93.5로 나타나면서 2019년 9월 셋째주(93.0) 이후 2년3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박지윤 기자 park.jiyo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