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달 사이 기준금리 0.5→1.25%…가계이자 부담은 10조 늘어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5달 사이 기준금리 0.5→1.25%…가계이자 부담은 10조 늘어

1인당 이자부담 규모도 연간 48만원씩 증가해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4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4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14일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1.25%로 인상함으로써 기준금리는 5개월 만에 0.75%p 상승하게 됐다. 이로 인한 가계대출의 이자 부담은 연간 10조원 가까이 늘어날 것으로 추산된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이날 1월 정례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1.25%로 0.25%p 인상한다고 결정했다.
 
이로써 기준금리는 지난해 8월 이후 5개월 만에 0.75%p가 오르면서 코로나19 이전으로 돌아가게 됐다.
 
기준금리 인상은 시차를 두고 시장금리 및 은행의 대출금리에도 반영되게 된다.
 
한은에 따르면 은행의 대출금리가 0.25%p 오를 경우 가계의 연간 이자부담은 3조2천억원이 증가할 것으로 추산된다.
 
이날 인상분까지 포함해 금리가 0.75%p 올랐으니, 가계의 연간 이자부담은 총 9조6천억원 증가하게 되는 셈이다.
 
대출자 1인 당 연간 이자부담 규모 역시 상승 전 289만6000원에서 338만원으로 1년에 48만4000원이 늘어나게 된다.
 
급격한 대출금리 상승으로 인해 영세 자영업자 등 취약차주의 타격이 우려된다.
 
한은은 지난해 9월 국회에 제출한 금융안정 보고서에서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가계와 기업의 채무상환 부담, 금융기관의 복원력 변화 등을 살펴본 결과 가계, 기업, 금융기관이 감내 가능한 수준"이라면서도 "다중채무자 등 취약차주의 타격이 상대적으로 클 것"이라고 진단했다.

김다운 기자 kim.dawo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