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소문동 일대 40년 만에 재개발…20층 규모 복합시설 들어선다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서소문동 일대 40년 만에 재개발…20층 규모 복합시설 들어선다

동화빌딩·서소문빌딩과 연계한 십자 형태 공공보행통로도 계획

 
 
서소문구역 제11·12지구 정비계획 변경 조감도. [사진 서울시]

서소문구역 제11·12지구 정비계획 변경 조감도. [사진 서울시]

 
서울 중구 서소문동 일대가 40년 만에 재개발에 들어간다. 중앙일보 옛 본사가 위치한 자리에 20층 규모의 복합시설이 들어선다.
 
서울시는 19일 제1차 도시계획위원회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서소문 도시정비형 재개발구역 제11·12지구 정비계획 변경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서소문 재개발구역은 옛 중앙일보 본사가 자리했던 서소문동 58-9번지 일대다. 1973년 정비구역으로 지정했지만 40년 이상 재개발이 이뤄지지 않은 곳이다.
 
서울시는 서소문 인근 철골 주차장과 노후건물 부지를 포함해 총 4개 지구(11-1, 11-2, 12-1, 12-2)를 통합개발할 예정이다.
 
이번 개발로 연면적 12만2000㎡ 규모의 업무‧판매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건축물의 용적률은 999% 이하, 지상 20층∼지하 7층 규모로 조성할 예정이다. 저층부(지상 2층∼지하 2층)에는 판매시설이, 3층에는 벤처기업 집적시설이 들어선다.
 
서울시는 동화빌딩과 삼성생명 서소문빌딩 재개발 계획과 연계해 십자 형태의 공공보행통로도 계획하고 있다. 공공기여를 통해 서소문로 시청 방향 차선을 확장하고 총 11층 규모의 공공청사도 건립할 예정이다. 공공청사에는 소공동주민센터, 어린이집, 공유오피스, 사회적경제 지원센터 등이 들어선다.
 
서울시는 19일 제 1차 도시계획위원회에서 '방배15구역 주택재건축 정비계획 수립 및 정비구역 지정·경관심의안'도 수정 가결했다. 방배15구역에는 시가 작년 10월 발표한 2종 일반주거지역의 7층 높이 규제 완화를 처음으로 적용했다. 재건축을 통해 최고 25층, 공공임대주택 약 300가구를 포함해 총 1600여가구로 탈바꿈할 전망이다.

박지윤 기자 park.jiyo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