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상 SK텔레콤 대표, 5G 주파수 추가할당에 '불공정' 꺼내 - 이코노미스트

Home > IT > 일반

print

유영상 SK텔레콤 대표, 5G 주파수 추가할당에 '불공정' 꺼내

"특정 기업에 특혜" vs "추가할당은 소비자 편익 높여"

 
 
오는 2월 예정된 5G 주파수 추가할당을 두고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이견이 좁혀지지 않고 있다. [중앙포토]

오는 2월 예정된 5G 주파수 추가할당을 두고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이견이 좁혀지지 않고 있다. [중앙포토]

유영상 SK텔레콤 대표와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가 정부의 3.5㎓ 대역 20㎒폭 5G 주파수 추가할당 계획을 사이에 두고 신경전을 벌였다. 유영상 대표는 이번 추가할당 경매가 불공정하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이에 대해 황현식 대표는 "정부의 판단에 맡긴다"고 응수했다.
 
유영상 대표는 21일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2022년 방송통신인 신년인사회' 직후 기자들에게 "(주파수 추가 할당이) 공정하게 진행됐으면 좋겠다"며 "우리(SK텔레콤)는 상황이 공정하지 않다고 보고 있고, 할당에 추가 조건이 붙어야 한다"고 했다.
 
오는 2월 예정된 5G 주파수 경매가 특정 기업에만 유리하는 지적이다. 경매 대상인 3.5㎓ 대역 20㎒폭 5G 주파수는 LG유플러스가 가지고 있는 대역과 인접해, 다른 통신사보다 LG유플러스가 활용하기 유리하다. SK텔레콤과 KT가 주파수를 할당받는다고 해도 실제 사용하기 위해선 투자가 필요하기 때문에 이들 기업은 이번 주파수 경매가 LG유플러스만을 위한 특혜라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같은 행사에 참여한 황현식 대표는 다른 통신사들이 주파수 경매에 불만이 있다는 질문에 "정부에서 상황에 맞게 잘 처리해 주실 거라고 믿는다"고 답했다. LG유플러스는 당초 1차 주파수 경매에서 SK텔레콤(100㎒), KT(100㎒)보다 적은 80㎒폭 5G 주파수를 할당받았다. 다른 이동통신사보다 활용할 수 있는 주파수 폭이 좁다 보니 통신 품질 문제도 끊이지 않았다.
 
LG유플러스는 실제 통신 품질을 개선하기 위해 5G 주파수를 추가로 할당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5G 통신 품질 논란이 지속하고 있는 만큼 어느 통신사가 주파수를 할당받더라도 국민 편익으로 이어진다는 설명이다. 정부 또한 5G 주파수를 추가로 할당해야 한다는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 박태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파수정책과장은 지난 4일 진행된 5G 주파수 추가할당 공개 토론회에서 "할당할 수 있는 주파수가 있는데도, 할당하지 않는 것은 잘못"이라면서 "다만 2025년 말까지 무선국을 15만국 이상 구축해야 한다는 조건을 포함했다"고 했다.

선모은 기자 seon.moe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