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에프앤씨, 바이낸스와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 - 이코노미스트

Home > IT > 일반

print

넷마블에프앤씨, 바이낸스와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

사이드 체인 신설 통해 GameFi, NFT 마켓 내 IGO 등 다양한 사업 전개 예정
“게임과 콘텐트 결합된 모델 구현해 진화된 블록체인 생태계 만들어나갈 것”

 
 
 
 
[사진 넷마블]

[사진 넷마블]

넷마블은 개발 자회사 넷마블에프앤씨와 디지털 자산 거래소이자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 인프라 공급업체인 바이낸스(Binance)가 글로벌 블록체인 게임 생태계 조성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했다고 10일 밝혔다.
 
넷마블에프앤씨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바이낸스로부터 블록체인 플랫폼 및 기술 인프라 등을 제공받고, 이를 기반으로 바이낸스 스마트 체인(BSC) 상에 독자적인 사이드 체인을 신설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GameFi(게임과 탈중앙화 금융이 결합된 모델)와 바이낸스 NFT 마켓 내 IGO(Initial Game Offering, 블록체인 기술 기반 크라우드 펀딩) 등 다양한 사업을 전개해나갈 계획이다.
 
넷마블에프앤씨는 전략적 파트너십의 첫 행보로 바이낸스 NFT 마켓에서 ‘골든 브로스’ NFT 예약 판매를 진행할 계획이다. ‘골든 브로스’는 넷마블에프앤씨에서 개발 중인 블록체인 기술 기반 캐주얼 슈팅 게임으로 올해 상반기 내 모바일과 PC버전으로 글로벌(한국, 중국 등 일부 국가 제외) 정식 출시 예정이다.
 
서우원 넷마블에프앤씨 대표는 “세계 최고 수준의 인프라와 기술 역량 등을 보유한 바이낸스와 함께 다양한 블록체인 기반 콘텐츠를 선보일 계획”이라며 “바이낸스 스마트 체인을 중심으로 게임과 콘텐트가 결합된 모델을 구현해 보다 진화된 형태의 블록체인 기반 생태계를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헬렌 하이(Helen Hai) 바이낸스 NFT 글로벌 대표는 “글로벌 게임 산업을 선도해온 넷마블과 협업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돼 기쁘다”며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넷마블이 게임을 넘어 지속 가능하고 혁신적인 GameFi 생태계를 구축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넷마블은 지난 1월 개최된 제5회 NTP에서 올해부터 블록체인 및 메타버스 사업 분야에 본격적으로 진출할 계획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오는 3월 ‘A3: 스틸얼라이브(글로벌)’를 시작으로, ‘골든 브로스’, ‘제2의 나라(글로벌)’, ‘몬스터 길들이기 아레나’, ‘모두의 마블: 메타월드’, ‘챔피언스: 어센션’ 등 블록체인 기반 게임을 순차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원태영 기자 won.taeyo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