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집값도 꺾였다'…강남4구 아파트값, 20개월 만에 하락세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강남 집값도 꺾였다'…강남4구 아파트값, 20개월 만에 하락세

송파구 하락 전환, 강동구 2주째 하락
강남·서초는 2주 연속 보합

 
 
서울 강남구 일대 아파트 전경. [사진 연합뉴스]

서울 강남구 일대 아파트 전경. [사진 연합뉴스]

 
서울 강남4구(송파구, 강남구, 서초구, 강동구) 아파트값이 1년8개월 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11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보다 0.01% 하락했다. 3주 연속 0.01% 하락세가 이어지는 모습이다. 올해 대출 규제, 금리 인상, 대선 전 관망세 등으로 약보합세가 나타나는 것으로 풀이된다.
 
송파구 아파트값은 지난주 보합에서 이번주 0.02% 떨어지면서 강남3구 가운데 가장 먼저 하락 전환했다. 송파구 아파트값이 떨어진 것은 2020년 6월 1일 0.03% 하락한 뒤 1년8개월 만이다.
 
강남구와 서초구는 지난주에 이어 2주 연속 보합세를 보였다. 강동구는 지난주에 이어 0.02% 하락하면서 2주 연속 내림세를 보였다.
 
서울 강남4구 아파트값은 0.01% 내려가면서 2020년 6월 1일 0.03% 하락한 이후 20개월만에 처음으로 약세가 나타났다.
 
성북구(-0.05%)와 은평구(-0.04%), 마포구(-0.02%) 등은 지난주보다 내림폭이 커졌다. 도봉구와 성동구는 지난주 각각 0.02%, 0.01% 떨어졌지만 이번주에 하락세를 멈췄다.
 
경기도와 인천 아파트값은 이번주 각각 0.02% 떨어졌다.

박지윤 기자 park.jiyo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