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금융 지난해 순익 2.3조원…첫 ‘2조클럽’ 달성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농협금융 지난해 순익 2.3조원…첫 ‘2조클럽’ 달성

전년 동기 대비 32% 증가한 2조2919억원
농헙지원사업비 제하면 우리금융 순익보다 많아
농협은행 등 계열사도 호실적 달성

 
 
농협은행 본점 [중앙포토]

농협은행 본점 [중앙포토]

농협금융지주가 지난해 최대 실적을 기록하며 첫 ‘2조클럽’을 달성했다. 매년 지원하는 농업지원사업비를 제하면 농협금융의 당기순이익은 우리금융지주보다 많았다.  
 
16일 농협금융은 지난해 실적발표를 통해 당기순이익이 전년 같은 기간보다 32%(5560억원) 증가한 2조2919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농협금융은 이자이익과 비이자이익의 성장과 선제적 리스크 관리를 통해 지주회사 출범 이후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특히 다른 금융지주와 달리 농협금융이 농업·농촌·농업인을 위해 매년 연도 중 지원하는 농업지원사업비 4460억원을 감안한 순이익은 2조6034억원이다. 우리금융지주의 지난해 순이익(2조5879억원)을 뛰어넘는 호실적이다.  
 
농협금융의 지난해 이자이익은 안정적 자산 성장에 힙입어 전년 대비 6.6% 증가한 8조5112억원을 기록했다. 비이자이익은 1조7314억원으로 1년 전보다 17.8% 늘었다. 수수료이익은 주식시장 호황과 투자은행(IB) 경쟁력 강화 등으로 전년 대비 11.6% 증가한 1조8147억원을 기록했다.
 
자산건전성 지표는 고정이하여신비율 0.36%로 1년 전보다 0.12%포인트 개선됐고, 대손충당금적립률은 188.23%를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48.22%포인트 높아졌다. 수익성 지표는 ROE 9.89%, ROA 0.56%(농업지원사업비 전 ROE 11.23%,  ROA 0.63%)를 기록했다.
 
핵심 자회사인 농협은행의 지난해 순이익은 1조5556억원으로 전년 대비 13.5%(1,849억원) 증가했다. 비은행 계열사 중 NH투자증권은 전년 대비 61.5% 증가한 9315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하며 농협금융의 손익 증대를 견인했다. 그 외 NH농협생명 순이익은 1657억원, NH농협손해보험은 861억원, NH농협캐피탈은 960억원 등을 기록하며 모두 순이익이 증가했다.  
 
농협금융 관계자는 “농업과 농촌을 지원하기 위한 농업지원사업비와 증권 등 계열사의 지분을 100% 보유했다고 가정했을 시 농협금융은 타금융그룹 수준의 성과를 거뒀다”며 “앞으로도 농업·농촌·농민을 위한 수익 센터 역할을 통해 국민의 농협 구현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용우 기자 lee.yongwoo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