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제재 시 우크라이나 사태 우리 경제에도 악영향” - 이코노미스트

Home > 정책 > 정책이슈

print

“러시아 제재 시 우크라이나 사태 우리 경제에도 악영향”

문재인, 미국·유럽의 러시아 제재에 촉각 대비 당부
“경제에 미치는 영향 점검, 공급망 확보 대응” 주문
“우크라이나 주권 존중해야…평화 해결 노력 동참”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2022년도 국가안전보장회의 및 대외경제안보전략회의 연석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2022년도 국가안전보장회의 및 대외경제안보전략회의 연석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우크라이나 전운이 고조되자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와 대외경제안보전략회의를 긴급하게 주재했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동부 친러시아 지역의 분리독립을 선포하고 해당 지역에 러시아군을 투입하기로 결정하는 등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군사적 긴장이 높아진 데 따른 것이다. 
 
이날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가안전보장회의(NSC)와 대외경제안보전략회의 연석회의 모두발언에서 “우크라이나 사태가 긴박하게 전개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크라이나의 주권과 영토 보존은 존중돼야 한다”며 “평화적 해결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 한국도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일원으로 이런 노력에 적극 동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을 비롯한 서방은 러시아의 결정이 우크라이나의 주권과 영토에 대한 침해이자 국제법 위반이라고 강력히 규탄하며, 러시아에 대한 즉각적 제재 조치를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우리 정부는 우크라이나 사태 초기부터 범정부적으로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재외국민 보호와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점검했다”며 공급망 확보와 관련한 대응을 주문했다. 

 
특히 “우리나라와 우크라이나의 경제 관계는 크지 않지만 사태가 장기화하고 미국 등 서방이 러시아에 강도 높은 제재를 취하면 우리 경제에도 큰 영향이 미친다”고 지적했다. 또한 “에너지·원자재 등 공급망 차질, 세계 금융시장 불확실성이 경제 전반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우리 경제가 불의의 피해를 보는 일이 없도록 다양한 가능성에 대한 대응 방안을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이와 함께 “우크라이나 거주 교민의 보호와 철수에 만전을 기하고 관련국과 긴밀히 협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강필수 기자 kang.pilsoo@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